[SC리뷰]이세영 사극 또 통했다…'열녀박씨', 분당 최고 시청률 8.8%

정빛 기자

입력 2023-11-26 09:21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MBC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이세영이 조선에서 결혼했던 서방님의 계모와 똑 닮은 진경을 21세기 현대에서 만난 후 충격에 휩싸이는 '동공 지진 엔딩'으로 긴장감을 드높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새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연출 박상훈, 작가 고남정) 2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5.9%, 수도권 5.8%, 2049 1.7%, 분당 최고 시청률 8.8%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2023년에 당도한 박연우(이세영)가 현대 강태하(배인혁)와 결혼식을 올린데 이어, 조선 강태하의 계모와 닮은 민혜숙(진경)을 대면하는 모습이 담겨 궁금증을 높였다.

시공을 초월한 박연우는 2023년 대한민국의 한 호텔 수영장 수면 위로 떠올랐고 같은 시각 호텔 내에서 결혼식을 준비하던 강태하는 박연우를 목격하자 구하러 나섰다. 눈을 뜬 박연우는 강태하의 얼굴을 보자마자 "서방님"이라고 애틋하게 부르며 꼭 끌어안았지만, 당황한 강태하는 매몰차게 박연우를 떼어냈다.

하지만 할아버지 때문에 '가짜 결혼식'을 해야 했던 강태하는 도망간 신부 대신 박연우를 신부로 내세우기 위해 태도를 바꿨고, 박연우에게 "내 신부가 돼 줄 수 있습니까?"라는 낯간지러운 말을 건네며 결혼을 제안했다. 박연우가 강태하의 제안을 수락하자마자 결혼식이 진행됐고 박연우는 강태하의 비서 홍성표(조복래)와 할아버지 강상모(천호진) 앞에서 혼인서약서를 읽었다. 그러나 결혼식 막바지에 갑작스러운 키스 제안을 받자 당황한 박연우는 강태하가 다가와 키스하려 들자 그대로 혼절하고 말았다.

박연우는 깨어난 뒤 강태하에게 "저승에서 서방님을 다시 만나"라며 기쁨을 표현했지만, 강태하가 "여긴 저승이 아니라 대한민국 서울입니다"라고 전하면서 혼란에 빠졌다. 박연우는 꿋꿋하게 강태하를 서방님이라면서 붙잡았지만, 강태하는 비서 홍성표에게 뒤처리를 부탁해 박연우를 속상하게 했다. 결국 박연우는 홍성표를 따라 호텔 밖으로 나오다가 조선에서 보던 한복 차림을 한 사람들을 발견, 따라나섰지만 조선 사람이 아니라는 것에 좌절했다. 하지만 이내 의지를 다진 박연우는 길을 헤매다 들어간 편의점에서 처음 보는 초코파이까지 맛보면서 '새조선'을 알아나갔다.

같은 시각 홍성표로부터 박연우가 사라졌다는 보고를 받은 강태하는 박연우를 찾아오라고 지시했지만 행방을 알 수 없던 상황. 하지만 다음날 강태하의 할아버지 강상모가 갑작스럽게 강태하의 집을 방문해 박연우를 찾으면서 강태하는 박연우를 직접 찾아 나섰다. 강태하는 끝내 편의점에서 박연우와 맞닥뜨렸지만, 박연우가 자신을 외면하고 지나치자 박연우를 붙잡으며 "부탁해요. 내 아내가 돼 줘요"라고 간절한 마음을 내비쳤다.

순간 박연우는 "아내? 이 개 귀비루나 털어먹을 사기꾼 놈아!"라고 일갈하면서 머리로 강태하의 턱을 박아버려 강태하를 경악하게 했다. 강태하는 이에 굴하지 않고 아내 역할 대행에 사례를 지급하겠다고 강조했고, 머물 곳이 없던 박연우가 수락하면서 계약이 성사됐다.

박연우는 강태하와 집으로 향했고, 강상모를 만나자 능숙하게 '강태하 아내' 역할을 해냈다. 특히 박연우는 한국에 언제까지 머물거냐는 강상모에게 "더 머물다 가려고요"라고 능청스럽게 답해 "오늘 하루만 아내 역할을 해달라"고 부탁했던 강태하를 기함하게 했다. 강태하가 "분명히 오늘 하루만, 이라고 했던 것 같은데"라며 따져 묻자, 박연우는 지낼 곳이 필요하다며 며칠 더 머무를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강태하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자, 박연우는 강태하의 약점이 강상모라는 것을 이용해 "정~싫다면 당장 가겠소. 할아버님이 다시 오시든 말든"이라고 맞불을 놨고, 결국 강태하가 박연우의 제안을 수락하면서 두 사람의 한 집 살이가 시작됐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박연우가 조선 강태하의 계모와 완벽하게 닮은, 민혜숙을 만나자, 두려움에 휩싸이는 '동공 지진 엔딩'을 펼쳐, 호기심을 일으켰다. 강태하가 회사로 출근한 사이 민혜숙이 박연우가 있는 강태하의 집을 방문한 것. 박연우는 민혜숙을 보자마자 자신을 홀대했던 조선 강태하의 계모를 떠올렸고 민혜숙이 한 걸음씩 다가올 때마다 소스라치게 놀랐다. 민혜숙이 의미심장하게 "너 내가 누군지 아는구나?"라며 박연우의 얼굴을 쓰다듬는 동시에 불안감에 떠는 박연우가 비춰지면서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MBC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