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K-팝 아이돌 크리스, 중국서 강간죄·집단음란죄 '징역 13년형' 확정

고재완 기자

입력 2023-11-24 17:35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중국에서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엑소 전 멤버 크리스(중국명 우이판·캐나다 국적)가 징역 13년형을 확정 받았다.



24일 중국중앙TV(CCTV) 등에 따르면 베이징시 제 3 중급 인민법원은 이날 오전 강간죄와 집단음란죄로 기소된 크리스의 항소를 기각하고 징역 13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2심제를 채택하고 있는 중국에서 항소심은 최종심이다.

재판부는 "크리스는 다수의 피해 여성이 술에 취한 상황을 이용해 성관계했으므로 그 행위는 강간죄에 해당하고, 사람을 모아 음란 활동을 벌인 데다 그 주범이니 집단음란죄도 해당한다. 원심판결이 인정한 사실관계가 분명하고, 증거가 확실하고 충분하다"고 판시했다.

크리스는 지난 2020년 12월 자신의 집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하는 등 같은 수법으로 3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또 2018년 7월에는 자기 집에서 다른 사람과 함께 여성 2명과 음란 행동을 한 혐의도 있다.

지난 2021년 7월 31일 강간 혐의로 형사구류(공안당국의 결정·관리 아래 임시로 구속하는 것)된 크리스는 1심인 베이징시 차오양구 인민법원에서 지난해 11월 징역 11년6개월예 집단음란죄 징역 1년10개월을 각각 선고받고 형기를 채우면 해외로 추방하는 명령까지 받은 바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