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드디어 이준혁 가면 벗겼다…新 빌런 신정근도 등장('비질란테')

정빛 기자

입력 2023-11-23 08:24

사진 제공=디즈니+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비질란테'가 22일 5,6회 공개 후 각기 다른 목적의 캐릭터들이 얽히고 설키면서 그려지는 숨막히는 격돌과 뜻밖의 동맹을 보여주며 구독자들을 열광시켰다.



새로운 다크 히어로의 탄생과 꼬리에 꼬리를 무는 흥미진진한 전개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비질란테'?가 5,6회에서 각기 다른 목적의 캐릭터들이 '비질란테'를 둘러싸고 벌이는 숨막히는 격돌과 뜻밖의 동맹을 보여주며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스토리로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비질란테' 5회에서는 '조헌'(유지태)이 세울미래자원 '김삼두' 회장(윤경호)의 범행 근거지인 돼지 축사를 급습해 트로피와 방패만으로 그의 세력들을 소탕했다. 이 과정에서 '조헌'은 압도적인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강렬한 액션을 선보이며 구독자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이후 그는 해당 축사를 '비질란테 살인 공장'으로 명명해 언론에 보도하며 '비질란테'를 검거했다고 공표했다. 그러나 '김지용'은 경찰이 증거를 조작했다는 것을 증명하듯이 또다른 범죄자를 처단하며 '비질란테' 활동을 이어간다.

팽팽한 대립 구도를 그리던 '김지용(남주혁)'과 '조헌'이 드디어 정면으로 충돌하는 장면에 대한 반응 또한 뜨거웠다. 검은색 후드를 깊게 눌러쓰고 '비질란테'의 모습을 한 '김지용'을 덮친 '조헌'. 두 사람은 각자의 정의를 대변하며 뜨겁게 격돌해, 리얼한 액션으로 긴장감을 자아내는 동시에 진정한 법과 정의에 대해 생각할 거리를 던졌다. 특히, '김지용'은 "제가 선배님께 증명하겠습니다. 불법이 거악을 잡는 모습을"이라고 선언하며 모든 것을 걸고 자신만의 정의를 실현시키고자 하는 그의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세울미래자원의 비리를 조사하던 '김지용'이 몰래 숨어 자신을 지켜보는 '짭질란테'를 발견하고 그의 뒤를 쫓으면서 두 사람의 박진감 넘치는 추격전이 그려졌다. '짭질란테'는 "사실 자신 같은 존재가 나타나길 바라고 있었던 것이 아니냐"고 물으며 '김지용'을 도발하고, 그는 "스스로 책임질 수 없다면 손잡을 수 없다"며 가면을 벗을 것을 요구한다. 이에 가면 뒤에 가려졌던 '조강옥'(이준혁)의 얼굴이 드러나며 두 사람의 본격적인 케미스트리를 기대하던 구독자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이어 '김지용'이 세울미래자원의 추악한 실체를 세상에 알리고 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계획의 실행을 '조강옥'에게 맡기면서, 거악에 맞서 싸우는 두 사람의 동맹이 어떤 모습으로 펼쳐질지 기대를 모았다.

'최미려'는 '비질란테' 살인 공장 논란 이후 방송국을 그만둔다. 이에 '조강옥'은 그가 세울미래자원의 '김삼두' 회장과 '들쥐'에 대한 취재를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하며 독특한 조합인 두 사람이 만들어내는 신선한 관계성으로 구독자들에게 또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최미려'는 자신의 뉴스를 보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저는 절대 자살하지 않겠습니다"?라고 공표하며 자신이 죽는다면 그것은 곧 누군가에게 살해된 것이라는 뜻을 분명히 해 그의 목숨을 건 취재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여기에 '조강옥'이 '김지용'이 입수한 세울미래자원의 8000억 불법 거래 정황의 증거를 '최미려'가 보도할 수 있도록 전달하면서 과연 '김지용'의 계획이 성공할 수 있을지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한편, '조헌'은 '들쥐'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방씨'(신정근)의 뒤를 쫓는다. 새롭게 등장한 빌런 '방씨'는 '비질란테' 세계관 내에서 가장 압도적인 캐릭터 '조헌'에게 대적할 만한 인물로, 송곳 하나로 순식간에 상대를 제압하는 엄청난 무공의 소유자다. 원작 웹툰 연재 당시부터 탄탄한 팬층을 형성해 공개 전부터 원작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만큼, 그의 본격적인 등장은 많은 구독자들을 열광시켰다. 특히, '조헌'과 '방씨'의 숨막히는 격전이 그려지며 눈을 뗄 수 없는 액션을 선보여 새로운 빌런으로서의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특히, 앞을 예측할 수 없게 하는 6회의 엔딩 장면은 많은 구독자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어 이후 공개될 7, 8회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단 2개의 에피소드만 남겨 놓고 있는 '비질란테'는 강렬한 캐릭터와 리얼한 액션, 통쾌한 전개까지 탄탄한 완성도의 웰메이드 시리즈로 매주 수요일 2편씩 디즈니+를 통해 전세계 시청자들과 만난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