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녀박씨' 주현영 "이세영과 베스트커플상 노린다…사극 여신에 많이 배워"

정빛 기자

입력 2023-11-22 14:07

22일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포즈를 취하고 있는 주현영. 상암동=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3.11.22/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배우 주현영이 이세영과의 '케미'를 자랑했다.



주현영은 22일 서울 마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제작발표회에서 "이세영과 베스트커플상 노리자고 했다"라며 "큰 복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죽음을 뛰어넘어 2023년 대한민국에 당도한 19세기 유교걸 박연우(이세영)와 21세기 무감정끝판왕 강태하(배인혁)의 금쪽같은 계약결혼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주현영은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에서 박연우의 몸종이자 세상에 둘도 없는 박연우의 죽마고우인 사월 역으로 분해 극적 재미와 웃음을 배가시킨다. "조선시대 MZ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야물딱지다"라는 주현영은 "연우의 둘 도 없는 친구 같은 몸종이다. 어렸을 때부터 함께 모든 시절을 같이 지냈기 때문에 친구, 자매 같은 사이다"라고 말했다.

첫 사극을 맡은 것에 "현실적인 경험에서 끌어오는 것에 한계가 있었다. 사는 시대가 달라서, 공부하는 것 외에 실수로 왜곡하면 어떡하지?라면서 걱정을 했다. 걱정이 무색할 만큼 사극 여신인 세영 선배님께서 깨알 팁도 주셨고, 사극에 관한 정보와 지식을 주셨다"고 이세영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래서 덕분에 많이 공부를 했던 것 같다. 선배님과 '케미'는 내가 큰 복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선배님이 먼저 다가와서 풀어주고 많이 알려주셨다. 저에게는 너무나도 좋은 '케미'였던 것 같다"며 "언니와 베스트 커플상 노리자고 했다. 설레고 재밌게 촬영했다"고 웃었다.

MBC 새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오는 11월 24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