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종합]'고려 거란 전쟁', '연인' 떠난 안방극장 새 강자…'5G급 전개'에 시청률도 7.0%까지 급상승

이정혁 기자

입력 2023-11-20 22:53

수정 2023-11-20 22:54

more
'고려 거란 전쟁', '연인' 떠난 안방극장 새 강자…'5G급 전개'에 …
사진 출처=KBS2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이렇게 빠른 전개라니, 보고 눈맞고 바로 회임이다. 전쟁은 기본, 로맨스 마저도 속전속결이다.



'고려 거란 전쟁'의 5G급 전개에 시청자들이 열광하고 있다. '연인' 떠난 안방극장을 고려 장수들이 점령할 태세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공영방송 50주년 특별 기획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김한솔, 제작 몬스터유니온·비브스튜디오스) 4회는 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으로 시청률 7.0%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에 성공했다.

특히 거란의 사신이 황제 야율융서(김혁 분)가 3년 상을 멈추고 거란 군사들을 집결시키겠다고 현종(김동준 분)에게 전하는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8.2%(전국 기준)까지 치솟았다.

4회에서는 거란의 황제 야율융서가 거란이 책봉한 고려의 국왕 목종(백성현 분)을 해쳤다는 명분으로 2차 전쟁을 예고했다.

이에 앞서 현종(김동준 분)에게 윤허를 받기 위해 장계를 올린 신하들은 어느새 새 황제보다 중대사가 된 강조(이원종 분)의 뜻을 따르기 시작했다. 강조의 권력이 점점 세지자, 현종은 그를 불러 황제의 일을 대신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강조는 자신을 반역자 취급하는 현종에게 울분을 토하면서, 오히려 국사를 돌보는 일은 자신에게 맡기고 속히 후사를 보라는 말을 던졌다.

예부시랑으로 발탁된 강감찬(최수종 분)은 직접 쓴 표문을 들고 강조를 찾아가 전쟁을 막으려면 거란에 사신을 보내 새 황제 폐하에 대한 책봉을 받아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게다가 강감찬은 강조의 정변을 구실로 거란이 2차 전쟁을 일으킬 것이라고 정확히 예견했다.

아니나다를까, 고려의 새 황제의 즉위 소식이 담긴 표문을 받은 거란 황제 야율융서는 거란이 책봉한 목종이 왜 죽음을 맞이했는지 소상히 밝혀지기 전까진 책봉을 미루겠다고 전했다.

이가운데 고려 사신으로부터 야율융서의 모친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 강감찬은 현종에게 사신을 다시 보내 상중에라도 반드시 책봉을 받아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현종은 반드시 전쟁을 막고 여진들을 단속해 정변의 실체를 거란에 전하지 못하도록 단단히 일렀다.

한편 강조는 서경, 통주, 곽주성에 전령을 보내 지금부터 검차를 만들라고 지시했다. 병부시랑 장연우(이지훈 분)는 군적을 파악하고 군사들의 석 달 치 양식을 비축시키는 등 전쟁에 대한 만반의 대비책을 세우기 시작했다.

성종의 두 딸을 왕후(원정왕후, 원화왕수)로 삼은 현종은 거란이 또 다시 고려를 침략할까 불안해했다. 이를 지켜보던 원정왕후(이시아 분)는 무슨 수를 쓰더라도 지켜낼 것이라 위로했고, 현종은 "걱정 말고 배 속의 아이나 잘 보살펴 주시오. 날 믿어주시오"라며 안심시켰다.

거란에서 돌아온 사신들은 야율융서가 정변이 일어난 사유는 물론 목종이 어떻게 승하했는지까지 모두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 자리에서 벌떡 일어난 현종은 무모한 일을 벌인 자들을 추포해 유배시키라며 분노했다. 이를 듣고 있던 강조는 "사신을 수백 번 보내고 여진인들의 입을 모두 꿰매어도 결국은 벌어질 전쟁이옵니다"라며 동원령을 내려 전쟁을 준비하겠다고 맞서는 등 팽팽한 대립각을 세웠다.

방송 말미에는 고려와 거란의 본격적인 2차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 개경을 찾은 거란 사신은 야율융서가 이제 곧 3년 상을 멈추고 거란 군사들을 모두 집결시킬 것이라고 전해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이와 함께 상복을 벗고 갑옷을 입은 야율융서와 흙먼지를 일으키며 들이닥치는 거란군의 '침략 엔딩'이 긴장감을 높였다.

'고려 거란 전쟁'은 방송 4회 만에 강조의 정변을 명분으로 2차 전쟁을 발발하게 된 거란과 목종의 사망 이후 대격변의 시대에 놓인 고려의 위기를 임팩트 있게 그려내 안방극장의 오감을 만족시켰다.

KBS 2TV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 5회는 오는 25일 밤 9시 25분 방송된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