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공식] 원조교제 출산→아동학대 논란…'7인의 탈출', 첫 주부터 방심위 8건 민원 접수

안소윤 기자

입력 2023-09-19 15:48

수정 2023-09-19 15:53

 원조교제 출산→아동학대 논란…'7인의 탈출', 첫 주부터 방심위 8건 …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스포츠조선 안소윤 기자] 원조교제 출산, 아동학대를 다룬 드라마 '7인의 탈출'에 대한 시청자들의 민원이 제기됐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측은 19일 스포츠조선에 "이날 오전 기준 15일, 16일 방송된 1~2회에 총 8건의 민원이 접수됐다. 민원 내용을 검토 후 심의 안건으로 상정할지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SBS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은 많은 거짓말과 욕망이 뒤엉켜 사라진 한 소녀의 실종에 연루된 7명의 악인들의 생존 투쟁과 그들을 향한 피의 응징을 그린 피카레스크 복수극이다. '황후의 품격'과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연이어 흥행시킨 김순옥 작가, 주동민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첫 방송부터 한모네(이유비)의 원조교제 및 교내 출산, 금라희(황정음)이 친딸 방다미(정라엘)의 아동학대 장면 등이 그려져 논란을 일었다. 이에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지나치게 자극적이고 불쾌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은 전작 '펜트하우스', '황후의 품격'에서도 방심위로부터 법정제재 주의와 시청 등급 조정을 요구받은 바 있다.

안소윤 기자 antahn22@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