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日연예기획사 자니즈 사장 사임…"창업자 성 착취 인정"

입력 2023-09-07 15:11

日연예기획사 자니즈 사장 사임…"창업자 성 착취 인정"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소년대' 출신 히가시야마 후임 신임 사장 "재발방지책 강구"



(도쿄=연합뉴스) 경수현 특파원 = 일본의 유명 연예기획사 '자니즈 사무소'(이하 자니즈)의 후지시마 주리 게이코 사장이 과거 회사 창업자에 의해 벌어진 남성 연습생 등에 대한 성폭력 문제를 사실로 인정한다며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고 7일 밝혔다.

창업자 고(故) 자니 기타가와의 조카이기도 한 후지시마 사장은 이날 연 기자회견에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후임 사장은 과거 자니스 소속 아이돌 그룹 '소년대' 멤버 출신의 연예인인 히가시야마 노리유키(東山紀之)가 맡았다.

함께 기자회견장에 나온 히가시야마 신임 사장도 "보고서 내용을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며 철저한 재발방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소문으로는 들었지만 직접 피해를 들은 적은 없었다"고도 밝혔다.

앞서 창업자 자니 기타가와의 성폭력 문제가 논란이 되자 자니스가 현황 파악을 위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한 조사단은 지난달 30일 '장기간에 걸쳐 광범위하게 성 착취가 반복됐다는 사실이 인정된다'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조사단은 자니 기타가와가 1950년대 이후부터 사망하기 직전인 2010년대 중반까지 성폭력을 가했고, 피해자는 적어도 수백 명에 이른다는 증언을 여러 명에게서 들었다고 밝혔다.

자니스 창업자의 성폭력 문제는 이미 1999년 주간지에 의해 보도되는 등 과거부터 공공연한 소문으로 떠돌았으나, 사회 문제화되지 않다가 영국 공영방송 BBC가 올해 3월 '일본 J팝의 포식자'라는 다큐멘터리를 방영하면서 새롭게 주목을 받았다.

이어 이 기획사 출신 가수인 가우안 오카모토가 4월 얼굴을 드러내놓고 직접 피해 사실을 밝히면서 피해자 여러명이 합세하는 등 파문이 확산했다.

자니즈 창업자인 자니 기타가와는 1962년 자니즈를 설립해 '스마프'와 '아라시' 등 유명 아이돌 그룹을 여럿 키워냈다. 2019년 사망한 그는 생전에 다수의 동성 아이돌 지망생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evan@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