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오프라 윈프리, 마우이 이재민 지원기금 조성…"월160만원 지급"

입력 2023-09-01 07:53

오프라 윈프리, 마우이 이재민 지원기금 조성…"월160만원 지급"
[오프라 윈프리(Oprah Winfrey) 인스타그램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배우 드웨인 존슨과 함께 1천만달러로 시작…기부 동참 호소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미국의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가 할리우드 스타 드웨인 존슨과 함께 산불로 집을 잃은 하와이 마우이섬 이재민들을 돕는 기금을 조성했다.

윈프리는 31일(현지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동영상을 올려 이 기금을 조성한 취지를 밝히며 기부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 영상에 함께 출연한 윈프리와 존슨은 "우리는 지금 당장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직접 돈을 전달할 수 있도록 '마우이 기금'을 만들었다"며 지역사회에서 기금을 조성해 비슷한 방식으로 지원한 미 가수 돌리 파튼의 사례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자기가 기부한 돈이 어디로 가는지 신뢰하기 어려워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 기금에 여러분이 기부하면 그들의 손에 직접, 깨끗하게 전달된다"고 강조했다.


윈프리는 영상과 함께 게시한 글에서 "(마우이섬의) 라하이나와 쿨라의 산불로 이재민이 된 성인 주민은 복구가 진행되는 기간에 매월 1천200달러(약 159만원)를 받을 수 있다"며 이 기금 웹사이트에 신청하기만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1천만달러(약 132억5천만원)로 이 캠페인을 시작하게 돼 영광"이라며 "집을 잃은 사람들을 위한 기부에 여러분의 도움을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윈프리는 이번 화재 직후인 지난 10일 마우이를 직접 방문해 구호물자를 전달하기도 했다.

윈프리는 마우이섬에 1천에이커(404만6천856㎡, 122만평)의 땅을 소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존슨은 하와이 인근 사모아인의 후손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번 화재 직후부터 소셜미디어에 마우이섬 피해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현하며 기부를 독려해 왔다.

마우이섬에서는 지난 8일 발생한 화재로 서부 해안의 유서 깊은 마을 라하이나가 거의 잿더미가 됐다. 이 지역에서 불에 탄 면적은 여의도(2.9㎢)의 약 3배에 달하는 2천170에이커(8.78㎢)로, 파손된 건물은 2천200여채로 파악됐다.

최근 당국은 이 지역에 대한 수색을 100% 완료했으며,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 수는 115명이다.

mina@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