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할리우드 작가 파업 3개월 만에 협상…"제작자측 요청"

입력 2023-08-03 07:53

할리우드 작가 파업 3개월 만에 협상…"제작자측 요청"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미국 할리우드 작가들이 대기업 스튜디오 측을 상대로 처우와 노동환경 개선을 요구하며 파업 중인 가운데 협상 테이블이 마련돼 타결의 돌파구가 열릴지 관심이 쏠린다.

2일(현지시간) AP 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할리우드 영화 및 방송 프로그램 작가로 구성된 미국작가조합(WGA) 지도부는 전날 오후 회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오는 4일 스튜디오 대표 측과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WGA 지도부는 영화·TV 제작자연맹(AMPTP) 대표가 협상 재개를 위한 만남을 요청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AMPTP는 주요 스튜디오와 스트리밍 서비스 및 제작사를 대표하는 영화 및 텔레비전 제작자 연합이다.

이메일에서 지도부는 "(제작자 측과) 만남 후 추가 정보를 알리겠다"며 "소문을 조심하고, 중요한 소식이 있을 때마다 우리가 직접 공유하겠다"고 덧붙였다.

양측간 협상 테이블이 마련되는 것은 작가들이 파업에 돌입한 지 3개월 만이다. 지난 5월 1일 협상이 결렬되면서 작가들은 이튿날 총파업에 들어갔다.

제작자 측의 이번 협상 요청은 파업이 길어지면서 손실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데다가 배우들까지 파업에 동참하면서 압박이 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배우조합인 미국 배우·방송인 노동조합(SAG-AFTRA)도 제작자 측과 협상 결렬로 지난달 14일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배우조합도 기본급 인상 및 인공지능(AI) 도입에 따른 배우의 권리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배우조합과 작가조합은 할리우드 양대 노조로, 이들 두 조합이 동반 파업을 벌이는 것은 1960년 이후 63년 만이다. 파업에 따른 경제 손실이 5조원을 넘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제작자 측은 성명을 통해 "양쪽 노조와 상호 이익이 되는 거래를 위한 길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taejong75@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