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SC라떼스타] 코코리 충격 사망, 남편과 불륜 이혼後 몸무게 42kg까지…韓과도 깊은 인연

고재완 기자

입력 2023-07-06 15:20

more
 코코리 충격 사망, 남편과 불륜 이혼後 몸무게 42kg까지…韓과도 깊은…
사진=코코리 개인 계정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홍콩 출신 가수 코코 리가 지난 사망한 것으로 알려펴 팬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향년 48세.



코코 리의 언니 캐롤리와 낸시 리는 지난 5일 공식 발표를 통해 "코코 리가 우울증 끝에 지난 2일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코코 리는 우울증이 악화돼 극단적 선택을 시도, 홍콩 퀸메리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의식을 되찾지 못해 사망했다.

유족들은 "리의 멋진 여동생, 하늘이 우리에게 이렇게 착한 천사를 준 걸 감사하게 생각한다. 영광스러운 동생. 지금보다 더 즐거운 곳으로 가서 우울증이 없어지길 바란다. 의료진들은 전 과정에서 최선을 다했다. 응급처치와 간호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답했다.

그는 자신의 개인 계정에서 약 7개월 전에 올린 사진에서 42.3kg까지 빠진 자신의 몸무게를 공개한 바 있다. 키가 163cm로 알려진 코코 리는 줄곧 49kg 대의 몸무게를 유지해오다 건강이 급속도로 안좋아지면서 몸무게가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 몸에 부착하는 의료기기까지 공개하며 팬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홍콩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 미국으로 이민 간 코코 리는 1994년 캘리포니아대학교 어바인 캠퍼스 재학 중 홍콩에서 열린 신수가창대회에서 입상해 가수로 데뷔했다. 1997년부터 서서히 인기를 모은 그는 2000년 영화 '와호장룡' OST '월광애인'을 불러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주제가상 후보로 축하 공연을 펼치기도 했고 디즈니 애니메이션 '뮬란' 주제곡 '리플렉션'으로 인기를 모았다

한국과의 인연도 깊다. 1999년에는 '마이클 잭슨과 친구들' 내한 공연에 참석했고 2003년에는 KBS1 '열린 음악회'에 출연해 이효리와 함께 무대에 선 바 있다. 또 솔리드 정재윤, god 박준형과도 음악 작업을 함께 했을 정도다.

'아시아의 머라이어 캐리'라고 불릴 정도로 좋은 가창력을 소유한 코코 리는 댄스실력도 출중해 인기를 유지했다.

코코 리는 지난 2011년 16살 연상의 캐나다 출신 재벌 브루스 로코위츠와 8년의 열애끝에 결혼식을 올렸다. 하지만 남편의 불륜으로 인해 몇년 전 이혼 절차를 밟았고 그 이후 우울증을 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