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세' 알 파치노, '29세' 여친 임신 8개월…"아이 성인되면 100살"

김준석 기자

입력 2023-05-31 14:21

수정 2023-05-31 14:21

'82세' 알 파치노, '29세' 여친 임신 8개월…"아이 성인되면 10…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영화 '대부' 등으로 잘 알려진 할리우드 스타 알 파치노가 82세 나이로 늦둥이를 보게됐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TMZ에 따르면, 알 파치노의 20대 여자친구 누어 알팔라가 임신 8개월째로 접어들었고 보도했다.

TMZ 보도에 따르면 "아이가 18세(성인)이 되면 알 파치노는 백살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알 파치노와 누어 알팔라는 지난 2022년 4월부터 교제를 시작해왔으며, 두 사람은 공개 열애를 즐겨왔다.

한편 알 파치노는 결혼 경험은 없지만 현재 3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