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집새집’ 양세형, 동생 양세찬 암 투병 언급 “놀랐고 겁 났다”

박아람 기자

입력 2016-07-14 17:01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양세형이 동생 양세찬의 암 투병시절을 회상했다.



최근 양세형은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이하 '헌집새집')에 출연해 침실 인테리어를 의뢰하며 동생 양세찬과 함께 살고 있는 집을 공개했다.

녹화 당시 양세형은 "동생 양세찬이 암 투병을 했다. 그때 많이 놀랐을 것 같다"는 말을 듣고, "사실 가족력이 있어 종합검진을 꼭 받아야 한다. 그런데, 동생이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다고 하더라. 억지로 끌고 가 검사를 받았는데 갑상선암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어 양세형은 "굉장히 놀랐고 겁이 났다. 동생을 보니 역시나 겁을 먹었더라. 그래서 일부러 더 장난을 치면서 아무렇지 않게 대했다. 그러면서도 눈물이 고여 바로 뒤돌아 삼켰다"며 그때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양세형은 "지금은 다행히 완치가 됐다"며 "동생은 취미나 성격 모든 게 비슷하고 내 모든 것을 알고 있는 소중한 존재다. 동생 같은 여자와 결혼하고 싶다"며 끈끈한 우애를 과시했다.

한편, 이번 대결에는 공간 디자이너 임성빈&홍석천 팀과 셀프 인테리어계 아이돌 제이쓴&바로 팀이 나서 기대감을 자아냈다. 자신의 방 만큼은 완전한 쉼터이길 바라던 양세형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완벽한 힐링공간으로 변화시켰다는 후문이다.

14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헌집새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