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객, 황치열 무대 매너에 반했다…"허리돌리기-엉덩이춤 섹시충만"

김영록 기자

입력 2016-03-19 14:50

황치열. 사진=我是歌手4 공식 웨이보

가수 황치열이 중국에서 제 2의 인생을 열어가고 있다.



황치열은 현지시간으로 18일 밤 10시 방송된 중국 후난위성TV '나는 가수다 시즌4(我是歌手4)'에서 10번째 경연 무대를 또 한번 1위로 장식했다. 4주차 '뱅뱅뱅(빅뱅)', 8주차 '허니(박진영)'에 이은 3번째 1위다.

이날 황치열은 중국가수 왕리홍의 '개변자기(改變自己)'에 빅뱅 '판타스틱 베이비'와 마크 론슨의 'Uptown Funk'를 믹스해 중국과 한국, 영국을 오가는 넓은 음악폭을 과시했다. 게다가 미디엄템포의 밝은 노래를 디스코에 가깝게 신나는 곡으로 편곡한데다, '상의 절반 탈의'라는 팬서비스까지 곁들였다.

중국 언론 인민망은 "황치열은 완벽한 노래실력을 과시했다. 화려한 댄스와 무대매너가 관중들을 매료시켰다"라고 평했고, 소후는 "귀엽고 섹시한 허리돌리기와 엉덩이 춤이 관객들을 열광시켰다"라고 평했다. 중국일보는 "황치열이 근육질 어깨를 드러내자 비명같은 함성이 이어졌다"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지난해 M.net '너의목소리가들려'에 '임재범이 인정한 아이돌 보컬트레이너'로 출연하며 유명세를 탄 황치열은 KBS '불후의명곡'을 통해 인지도를 더했다. 이후 MBC '나혼자산다'와 SBS '정글의법칙'을 거쳐 중국까지 진출했다. 황치열은 '그사람'과 '겨울연가'로 2위를 차지한 뒤, '뱅뱅뱅'으로 댄스본능을 선보이며 '황쯔리이 신드롬'이란 신조어를 만들어냈다.

나는가수다 중국판에 진출한 한국 가수로는 황치열에 앞서 더원이 있다. 더원은 시즌3에서 가왕전에 올랐지만 아쉽게 3위를 차지했다. 때문에 더원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로 어필하고 있는 황치열의 '역대 최초 외국인 가왕'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스포츠조선닷컴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