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청춘’ 류준열 영어 실력, 현지인과의 협상도 능숙…안재홍 고경표 박보검 '극찬'

박아람 기자

입력 2016-02-21 00:03

꽃청춘 류준열 영어 안재홍 고경표

배우 류준열이 타국에서도 추진력 있는 리더십을 자랑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첫 회에서는 아프리카 여행에 나선 '응답하라 1988'의 배우 안재홍, 고경표, 류준열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류준열은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여행 시작부터 구성원들을 이끌어갔다. 그는 경유를 위해 싱가포르 공항에 머물렀을 때도 안재홍과 고경표에게 나미비아 여행 책자를 보면서 "분담해서 여행 계획을 세우자"고 말했다.

또 유심을 구입하거나 렌터카를 빌릴 때도 먼저 나서서 모든 걸 진행했다.

류준열은 유창한 영어 실력을 발휘하며 현지인과 차의 가격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 이때 류준열은 공항과 같은 가격에 보험료가 더 비싸다는 사실을 알게 돼 당황했다.

이어 그는 현지인에게 "보험료가 차보다 비싸다. 만약에 이 금액이면 빌리지 않겠다. 돈이 없다"고 정확하게 자신의 의견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박보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류준열은 엄마 같다. 뒷바라지 다 해주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고, 안재홍도 "류준열이 아니었으면 여행이 10배 정도 힘들었을 거다. 10배 정도 돌아서 왔을 거고 그만큼 보고 싶은 것도 못 봤을 거 같다"며 고마워했다. <스포츠조선닷컴>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