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스파이' 배종옥, 아들 김재중 '도청+감시' 복귀 첫 임무

김겨울 기자

입력 2015-01-17 11:05

'스파이' 배종옥, 아들 김재중 '도청+감시' 복귀 첫 임무


'스파이' 배종옥이 사랑하는 아들을 지키기 위해 다시 스파이로 복귀하며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배종옥은 지난 16일 3, 4회 연속 방송한 KBS 2TV 금요 미니 시리즈 '스파이'(극본 한상운, 이강, 연출 박현석)에서 전직 스파이 박혜림으로 분해 가정을 보호하려는 애처로운 엄마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공작원까지, 극과 극을 넘나드는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혜림이 기철(유오성 분)을 통해 아들 선우(김재중 분)가 국정원에 다닌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혜림은 믿을 수 없는 엄청난 소식에 충격을 받았고, 기철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선우를 포섭하지 않으면 시청역 폭탄테러 사건 때 혜림의 얼굴이 찍힌 영상을 공개하겠다며 협박했다.

이에 혜림은 자신을 도청하는 기철이 듣도록 일부러 우는 소리를 내며 힘든 척 교란을 시키고 자신을 미행하는 기철의 부하를 마트로 유인해 따돌리는 등 전직 스파이다운 녹슬지 않은 실력으로 기철의 레이더망에서 벗어나려 애썼다.

본인만 떠나면 가족 모두 안전할 것으로 생각한 혜림은 홀로 떠날 준비를 하려 했지만 끈질긴 기철의 방해 공작에 이조차도 여의치 않았고, 결국 혜림은 "나 때문에 시작된 일이니까 내가 해결하겠다"며 경찰에 자수하려 하지만 이를 말리는 남편 우석(정원중 분)의 간절한 설득에 끝내 포기를 하게 된다.

최악의 상황에 직면한 혜림은 우석과 함께 기철을 만나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선우한테 원하는 게 뭔지 모르지만, 선우 대신 우리가 할 수 있다"고 말하는 우석의 말에 힘을 얻어 선우 대신 자신이 다시 스파이를 하겠다고 말한다.

하지만 이를 믿지 못하는 기철은 테스트라며 혜림에게 선우의 일거수일투족을 조사해서 보고할 것을 명령했다. 혜림은 어쩔 수 없이 눈물을 머금고 선우의 방에 도청기를 설치한 데 이어 휴대폰에 도청 프로그램을, 노트북에는 해킹 프로그램을 깔고 스파이로서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그렇게 선우를 따라다니며 감시하던 혜림은 도청 도중 선우가 중요한 임무를 시작하게 된 것을 듣게 되고, 이 때문에 선우가 위험에 빠질 것을 염려해 도청 내역에서 이 부분을 삭제하기에 이른다.

혜림의 예상은 무서울 정도로 정확했다. 선우가 맡은 중요한 임무는 북한 공작원인 수연(채수빈 분)을 이용해 기철을 비롯한 대남공작라인을 파헤치는 것이었다. 혜림의 도청 내역 삭제에도 어떻게 알았는지 기철은 이미 모든 사실을 안채 작전 장소에 나타나 수연을 살해하고 만다. 선우를 지키려 했던 혜림의 계획이 모두 수포로 돌아가는 순간이었다.

배종옥은 아들 선우를 보호하기 위해 저 깊숙이 숨겨왔던 스파이 본능을 끄집어낸 혜림이 아들을 뒷조사해야 하는 비극적인 현실 앞에서 느끼는 미안함과 두려움을 섬세하게 표현해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특히 자신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자수를 하려는 혜림의 모습에서는 자식을 향한 우리네 어머니의 무한 사랑이 느껴져 보는 이들의 눈시울과 가슴을 뜨겁게 만들었다.

한편 '스파이'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이스라엘 드라마 '마이스(MICE)'를 원작으로 한 신개념 가족 첩보 드라마다. 아들을 위해 목숨을 건 도박에 나선 어머니와 평범한 가정주부로만 알았던 어머니의 숨겨진 과거를 알고 난 아들의 이야기를 담아 안방극장에 긴장감 넘치는 스릴과 가슴을 울리는 가족애를 선사한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부터 11시 10분까지 50분 물 2회 연속 방송.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