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서프라이즈', 日 첫 공연 성료! 반응 '참신, 신선, 친근'

김겨울 기자

입력 2014-12-30 11:09

'서프라이즈', 日 첫 공연 성료! 반응 '참신, 신선, 친근'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서강준, 유일, 공명, 강태오, 이태환)'가 첫 싱글 '5URPRISE 1st SINGLE-From my heart' 발매 기념 아시아 6개국 투어의 첫 번째 나라, 일본에서 성공적으로 공연을 끝마치며 새로운 '한류스타'의 탄생을 알리고 돌아왔다.



서프라이즈는 지난 28일 오후 일본 도쿄 아마노홀에서 열린 'Asia Promotion Tour 5URPRISE PARTY in Japan' 투어 첫 번째 공연을 멋지게 해냈다. 일본의 첫 방문임에도 불구하고 준비된 천여 석의 객석은 '배우 그룹'이라는 생소한 타이틀을 가진 다섯 멤버들에게 관심을 둔 많은 팬들로 가득 채워졌다.

서프라이즈는 국내에서도 최초로 선보인 '배우 그룹'의 소개와 함께 데뷔작 드라마툰 '방과 후 복불복'의 OST인 'Hey U come on'으로 공연의 오프닝을 열었다. 이날 무대에서는 첫 싱글 타이틀곡 'From my heart'와 더불어 수록곡 'Jump' 이 외에도 'How deep is your love', '밤 하늘 저편', '별' 등 총 7곡의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며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끌어냈다. 특히 2부의 오프닝은 이번 공연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서강준의 피아노 라이브 연주와 유일의 솔로 열창이 어우러졌던 감미롭고 로맨틱한 무대로 객석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노래와 춤의 무대 외에도 다양한 코너를 선보였다. 일본에서도 곧 방송을 앞두고 있는 '방과 후 복불복' 속 뽑기부의 미션을 무대에서 실제 미션으로 다시 재현하는 재치와 웃음 가득한 코너를 선보이기도 했으며 객석의 팬들과 짝을 이뤄 커플 호흡을 선보인 '당신의 하트가 서프라이즈! 두근두근 대작전' 코너는 팬들의 가장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던 무대. '백허그', '이마로 열 재기', '백허그로 같이 요리하기', '업어주기', '파스타 키스' 등 멤버들 각자가 고민한 방법들로 팬들과 달달한 상황극을 연출했던 이 코너는 지켜보던 객석에서 계속 부러움의 탄성이 쏟아졌던 달콤 살벌(?)했던 시간이었다.

이번 공연의 진행을 담당했던 현지 관계자는 "한류 아티스트들 중 이런 배우 그룹의 형태는 처음이다. 기존의 배우나 가수들처럼 각각의 나눠진 컨셉이 아닌 두 가지의 역량이 함께 내재되어 있는 '서프라이즈'에게 일본 한류 팬들 역시 신선함과 새로움을 느끼는 것 같다. 일본에서도 스맙(SMAP), 아라시 등 연기와 음반에 함께 기반을 둔 형태의 그룹들에게 익숙해져 있다 보니 그들과 절묘하게 겹쳐지는 '서프라이즈'에게서 친숙함과 동시에 신선함을 본 것 같다. 기존 한국 아이돌들과의 차별적인 컨셉이 일본 뿐 아니라 다른 글로벌 시장에서도 이 그룹의 성공의 키(key)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덧붙여 "특히 오늘 팬들은 다섯 멤버들이 팬들을 대하는 자세와 열정 등을 보고 많은 감동을 받고 가셨다. 또 아무래도 연기자 출신들이다 보니 퍼포먼스에서도 가수 아이돌들과는 또 다른 차별적인 매력이 있다. 이들이 갖고 있는 요소, 요소가 다 가능성으로 보여진다. 앞으로 한류의 새로운 컨셉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서프라이즈의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한편 앞서 지난 27일 일본으로 출국한 '서프라이즈'는 공식 팬미팅 하루 전날 일본 긴자에서 약 200여 명의 팬들과 먼저 만나 사인회를 가졌다. 이 날 사인회에는 공식 행사에 앞선 일정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예상 인원보다 많은 팬들이 모여 예정 되어 있던 진행 시간보다 사인회 시간이 연장되기도 했다. 더불어 드라마 '앙큼한 돌싱녀'와 '룸메이트'로 벌써부터 일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서강준은 별도로 롯본기에서 열린 '앙큼한 돌싱녀' 시사회 무대인사와 함께 인터뷰 등에도 참석하며 바쁜 스케줄을 소화했다.

서프라이즈는 "이렇게 많은 분들이 저희의 공연을 보기 위해 찾아와 주셨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고 너무 감격스럽다. 아직은 서툴고 부족한 부분이 많을 텐데도 귀엽게, 좋게 봐주시는 것 같아 감사할 따름이다. 더 열심히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이번이 시작인데 이를 발판 삼아 앞으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싶다. 계속해서 관심을 갖고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다시 한번 너무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