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님과 함께' 지상렬-박준금, 계곡에서 뜨거운 작별키스

김겨울 기자

입력 2014-12-30 10:54

'님과 함께' 지상렬-박준금, 계곡에서 뜨거운 작별키스


JTBC '님과 함께'의 최장수 부부 지상렬과 박준금이 계곡 한 가운데에서 키스를 나누며 '러브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열금부부' 지상렬과 박준금은 최근 '님과 함께'의 전 출연자들과 함께 일본으로 동반여행을 떠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두 번째날에는 두 사람만의 시간을 가지며 '아름다운 이별'을 준비했다. 그동안의 만남을 정리하는 이별여행이다.

둘만의 여행을 떠나게 된 두 사람은 일본 내에서도 특히 온천 휴양지로 유명한 홋카이도 노보리베츠를 향했다.

이 곳에서 지상렬과 박준금은 일본의 민속촌 격인 시대촌을 관광하며 독특한 별미인 '도리무시 우동 먹방'을 시작으로, 이른바 '지옥 계곡'이라 불리는 유황 온천지대 지코쿠다니 등지에서 다정다감한 데이트를 즐겼다.

특히 두 사람은 설원이 펼쳐진 계곡 중심에 있는 천연 족욕장에서 나른한 휴식을 즐기던 중 각자 준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펼쳐 감동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감정에 젖은 두 사람이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서로에게 다가가 키스를 나누며 이별의 아쉬움을 달랬다.

지상렬은 여행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아내 박준금과의 재혼생활을 돌아보며 "미라클이었다"고 운을 뗀 뒤 진심을 고백했다.

지상렬-박준금의 이별여행은 30일 화요일 오후 9시 40분 '님과 함께' 마지막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