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단독]김경란, 김상민 의원과 만남부터 결혼까지(종합)

김겨울 기자

입력 2014-10-26 17:07

수정 2014-10-26 17:17

more
김경란, 김상민 의원과 만남부터 결혼까지(종합)


KBS 아나운서 출신 김경란(37)이 새누리당 김상민 의원(41)과 열애 중(스포츠조선 단독보도)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영화같은 스토리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들의 측근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7월 한 행사장에서 처음 만났다.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독실한 기독교 신자라는 점 등 공통점이 많아 호감 단계로 빠르게 발전했다. 두 사람은 함께 교회를 다니고, 봉사활동도 하면서 인연을 쌓아오다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혼기를 이미 지난 나이이기에 결혼을 전제로 교제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이후 양가 부모에게 서로를 소개하며 더욱 친밀한 사이로 발전했다. 특히 김 의원이 19대 국회의원으로서 정치 활동을 하며, 내조의 필요성을 느껴온 것이 빠른 결혼 결정에 한 몫했다는 후문. 두 사람은 지난 10월 상견례를 마쳤으며, 내년 1월 6일 결혼을 앞두고 있다. 두 사람의 결혼식 주례는 중앙침례교회 김장환 목사가 맡았고, 신혼집은 김 의원의 고향인 수원에 마련했다. 이 측근은 "두 사람이 호감을 가지고 교제했다는 소식을 양가에서 모두 반겼다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김경란 아나운서는 2001년 KBS 27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KBS 뉴스 9, '열린음악회', '사랑의 리퀘스트', '스펀지', '영화 완전정복', '생생 정보통'등 인기 프로그램을 다수 진행하며 간판 아나운서로 맹활약했다. 지난 2012년 봉사활동의 폭을 넓히기 위해 퇴사를 결심, 프리랜서를 선언했다. 김경란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보대사 등을 맡아 꾸준히 아프리카 봉사 활동에 임하고 있다. 프리 선언 후에도 '토크&시티', '신세계', '더 지니어스', '연애전당포'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 의원은 경기도 수원 출신으로 아주대학교 총학생회장을 지냈고,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19대 국회의원이 된 초선의원이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 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청년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냈고, 현재 새누리당 경제민주화실천모임 운영위원이자 정무위원회 소속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다. 서글서글한 인상을 가진 훈남으로 새누리당을 이끌어 갈 차세대 정치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겨울기자 winter@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