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창작집단 아우라(AURA)의 스마트폰 사진전 ‘육감도(六感圖)’

김경민 기자

입력 2014-03-28 15:04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는다...'



사진 창작집단 '아우라(AURA)'가 다음 달 1일부터 7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김영섭 화랑에서 사진전 '육감도(六感圖)'를 갖는다.

'아우라(AURA)' 지난해 11월 사진에 대한 무한한 열정이 넘치고 사진 경험이 미약한 전주 지역 각 사회 계층 20여 명으로 결성된 사진 창작집단으로, 새로운 사진적 시각인 '사각(寫覺)' 만들기라는 공통 주제로 개인별 1000여 장의 사진을 촬영하고 수차례의 워크샵을 통해 선별하고 정리한 90여 장의 사진을 '육감도(六感圖)'라는 이름으로 김영섭 화랑의 특별기획 전시로 진행하게 되었다.

육감도'六感圖'는 스마트폰 시대 여러 가지 삶의 모습에 긍정적, 부정적 해석이 분분한 현대사회에서 새로운 감각기관으로 스마트폰 카메라를 시각, 청각, 후각, 촉각, 미각의 오감에다가 사각(寫覺)이라는 이름으로 하나를 더 더하여 육감(六感)이라고 규정하며 나름의 이미지에 대한 창작과 해석을 그림(圖)이라 이름 붙였다.

이번 전시의 기획과 지도에는 중앙대 사진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현재 스튜디오를 운영 중인 김정우 작가가 나섰다. 전시에는 송주훈 이은수 이운영 한홍렬 김창곤 김은희 조명숙 지승연 이종현 박민환 윤철호 이기탁 서민철 이원교 이현희 임규철 최강희 신미영 김나영 황석현씨가 참여했다.

김정우 작가는 "여기 사진을 담은 누구도 창작을 경험한 적도, 작가라는 일말의 생각도 없었던 40여 년의 세월을 살아왔던 평범한 이들이다"면서 "어느 날 스마트폰으로 무언가를 찍는다는 행위에 작은 흥분을 느끼고 본다는 것과 전혀 다른 어떤 감각이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