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현장인터뷰] 송영진 감독 "나의 잘못이다. 배스도 무리한 플레이 자제해야"

최만식 기자

입력 2024-03-11 21:17

 송영진 감독 "나의 잘못이다. 배스도 무리한 플레이 자제해야"


[창원=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내 잘못이다."



수원 KT 송영진 감독이 패배에 대해 감독의 책임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송 감독이 이끄는 KT는 11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창원 LG와의 경기서 76대87로 패했다. 이로 인해 KT는 30승17패로 LG와 동률을 이루며 공동 2위를 허용했다.

사실상 완패였다. 경기 후반 가비지 타임에 추격 득점을 해서 그렇지 3쿼터에 이미 승부가 결정난 경기였다.

이날 경기에 대해 송 감독은 "전술이나 하고자 하는 의지, 모든 면에서 LG가 앞섰다"면서 "어쨌든 나의 잘못으로 인해서 선수들이 좀 다운됐고, 패배를 하게 됐다. 분위기 더 다운되지 않도록 살리는 쪽으로 가야 한다"고 안타까운 표정을 지었다.

3쿼터에 크게 열세를 보인 에 대해 송 감독은 "너무 단조로운 공격를 구사했다. 특히 배스가 무리하게 혼자 해보려고 했다. 성공해도 본전치기 같은 플레이였는데 이것마저 안 되면서 상대에 이지샷을 너무 많이 허용하는 빌미가 됐다. 그로 인해 분위기도 다운됐다"며 배스의 부조화를 아쉬워 했다. 창원=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