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CEBU 현장인터뷰] '언더독' 자처한 전희철, 상대는 '7전 무패 일본팀' → "냉정하게 우리보다 한 수 위.. 그러나 진다는 생각은 NO"

한동훈 기자

입력 2024-03-10 08:01

 '언더독' 자처한 전희철, 상대는 '7전 무패 일본팀' → "냉정하게 …
전희철 SK 감독(왼쪽에서 두 번째)과 선수들이 9일 필리핀 세부에서 훈련을 마치고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사진=한동훈 기자

[세부(필리핀)=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공은 둥글다.'



객관적인 전력은 열세다. 하지만 승산은 있다. 남자프로농구 서울 SK는 일본의 강호 지바 제츠를 물리치고 반드시 아시아 정상에 서겠다는 각오다.

SK는 10일(이하 한국시각) 필리핀 세부 후프스돔에서 지바와 2023~2024 동아시아슈퍼리그(EASL) 결승 격돌한다.

SK는 4강에서 정관장을 꺾고 올라왔다. 지바는 대만의 뉴타이페이킹스를 눌렀다. 지바는 조별예선 6전 전승에 준결승까지 7경기 무패다. SK는 조별리그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전희철 SK 감독은 9일 훈련을 마친 뒤 신중하게 입을 열었다.

그는 "지바 경기를 봤다. 공격 수비 내외곽 밸런스가 좋은 팀이다. 내가 이렇게 이야기하면 안 되겠지만 냉정하게 우리보다 전력이 높다. 우리가 무조건 이긴다고 할 수 있는 상대가 아니다. 한 수 위라고 생각한다"라며 현실을 직시했다.

물론 비책은 준비했다. 전희철 감독은 "그렇다고 우리가 진다는 이야기도 아니다. 단판 승부다. 플레이오프처럼 몇 경기를 하는 것도 아니다. 그날 전술이 어떻게 통하는 지에 따라서 다르다"라며 단 한 경기라면 충분히 이변이 가능하다고 기대했다.

이어서 "우리 장점을 살리고 상대 강점을 제어하면 단판이기 때문에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덧붙였다.

경계 1순위는 토가시 유키다. 키 1m67에 불과한 단신 가드다. 하지만 낮은 무게중심을 이용해 빠른 드리블과 날카로운 패스의 수준이 상당히 높다.

전희철 감독은 오재현에게 토가시 수비를 맡겼다. 전희철 감독은 "오재현에게 기대하는 것은 공격보다 수비다. 토가시를 본인보다 적은 득점으로만 막았으면 좋겠다. (오)재현이가 힘이 좋고 스피드도 빨라서 잘 막을 수 있다고 본다"고 희망했다.

SK 허일영도 전희철 감독의 의견에 고개를 끄덕였다. 허일영은 "감독님과 생각이 같다. 다만 우리가 상대를 정확히 모르듯이 상대도 우리를 100% 파악하지 못했다. 우리는 지바보다 속공 전개능력이 앞선다. 선수들이 잘 달려주기만 한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