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현대 모비스 조동현 감독 "우리 약점 또 나왔다. 수비는 만족"

류동혁 기자

입력 2023-10-27 21:33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 사진제공=KBL

[울산=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현대모비스는 파죽의 3연승. 하지만, 자밀 워니가 없는 SK에 고전 끝에 승리를 거뒀다.



현대 모비스 조동현 감독은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그는 경기가 끝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SK가 정상적 상황은 아니었다. 경기 전 우리가 방심을 할 수 있다고 걱정했다. 결과가 좋게 나와서 기분은 좋다"며 "선수들의 경기 운영과 이기고 있을 때 문제점이 나왔다. 준비했던 수비적 부분은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다"고 했다. 그는 "패턴을 불러도 조급한 마음이 생기는 건지, 해결을 해야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건지 집중력이 떨어진다. 배드 샷을 쏘고 난 다음 수비 실수까지 나오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에 이우석이 슛을 쐈는데, SK 전희철 감독에게 미안하다. 나중에 어떻게 전개될 지 모르지만, 순위에 따른 득실차 때문"이라고 했다.

알루마가 이날 득점력이 폭발했다. 조 감독은 "알루마의 경우, 국내 선수가 맡았기 때문에 과대 평가할 수 없다"며 "김태완은 좋다. 여름 훈련부터 행동으로 보여줬다. 필리핀 전지훈련부터 충분히 보여줬다. 당연히 기회를 줘야 한다"고 했다. 울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