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개막]서울 SK 워니 최다 46점 맹폭, '디펜딩 챔피언' 안양 정관장 89-74 제압했다

노주환 기자

입력 2023-10-21 20:09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남자프로농구 개막 당일 서울 SK, 수원 KT 그리고 울산 현대모비스가 웃었다. 반면 이들에게 패한 안양 정관장, 창원 LG 그리고 대구 한국가스공사는 울었다. 21일 농구팬들이 오래 기다렸던 2023~2024시즌 정관장 프로농구가 개막됐다. 앞으로 5개월간 긴 승부를 이어간다.



안양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지난 시즌 챔피언 정관장과 SK의 맞대결. SK가 개인 역대 최다 46득점을 몰아친 외국인 자밀 워니의 맹활약으로 디펜딩 챔피언 정관장을 89대74로 제압했다. SK는 2022~2023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정관장과 7차전까지 가는 명승부 끝에 3승4패로 져 준우승에 머물렀다. 지난 시즌 종료 후 FA로 정관장에서 SK로 이적한 오세근은 친정팀과의 첫 경기서 승리했다. 오세근은 8득점-5리바운드-5어시스트를 기록했고, 김선형은 7득점-6어시스트했다. 정관장은 우승 주축 멤버인 오세근 문성곤(KT), 변준형(상무) 외국인 선수 스펠맨(부상) 없이도 선전했지만 막판에 집중력이 부족했다.

KT는 이날 창원체육관에서 20득점-5리바운드를 기록한 하윤기를 앞세워 LG를 71대66으로 눌렀다. 초보 사령탑 KT 송영진 감독은 첫 경기서 승리하는 기쁨을 맛봤다. KT 외국인 선수 패리스 배스는 16득점-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종료 후 KT에서 LG로 이적한 양홍석은 친정팀 상대로 6득점-5리바운드에 머물렀다.

현대모비스는 울산동천체육관에서 한국가스공사를 87대62, 25점차 대승을 거뒀다. 현대모비스는 김국찬(17득점) 케베 알루마(13득점) 서명진(12득점)이 고르게 득점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