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KCC 전창진 감독 "전주, 군산 팬 앞에서 결실 맺어서 다행. 수비 약점, 결국 선수들이 잘 풀어줬다"

류동혁 기자

입력 2023-10-15 16:14

KCC 전창진 감독. 사진제공=KBL

[군산=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부산 KCC가 우승을 차지했다.



KCC는 15일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2023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결승전에서 울산 현대모비스를 81대76으로 눌렀다.

KCC는 컵대회 우승을 차지하며 올 시즌 최강 전력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최준용과 엘리제 존슨은 폭풍같은 트랜지션 능력으로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합격점을 받았다. 특히, 강력한 스피드를 활용한 KCC의 순간 득점 폭발력은 역대 최고 수준이다.

우승을 차지한 전창진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매년 컵대회는 정상적 컨디션이 아니었다. 크게 비중을 두진 않았다. 이번 컵대회 만큼은 연고지 이전을 통해서 전주 팬, 군산 팬에게 마지막 좋은 모습을 보이고 떠나는 대회다. 부산 팬에게 열심히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 조금 무리하게 운용을 했는데, 그 결실을 맺어서 다행"이라고 했다.

그는 "3일 3경기를 치렀다는 점에서 선수들이 대견하다. 수비는 문제가 많은데, 스케줄이 빡빡해서 체력적 부담감이 있었다. 개막 직전까지 수비 약점은 해결해야 하는 부분이지만, 끝내 해결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간이 얼마 없지만, 어느 정도 해결이 되어야 되지 않겠나라는 생각이 든다"

KCC는 4강과 결승전에서 1쿼터 초반 고전했다. 전 감독은 "최준용과 이승현이 함께 뛰는 라인업이 상대 라인업에 매치업이 잘 안되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 공격에서도 부자연스럽다. 알리제가 많이 풀어주지만, 알리제의 수비가 어렵고, 헬프 디펜스도 부담이 된다"며 "KT전, 현대모비스전도 그렇고, 우리는 오펜스에서 잘 가다듬어지지 않고 있다. 득점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자연스럽게 강점을 이용해서 쫓아가고, 역전한다. 좋은 것은 아닌 것 같다. 초반부터 잘 활용하면 좋을 것 같다. 게임을 통해 많은 것을 느꼈고, 개선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그는 "최준용과 허 웅이 훈련할 때 연습 경기 단 한 차례도 지지 않았다. 돌아가는 오펜스, 수비가 좋았다. 라건아와 이승현이 들어와서 잘 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 빨리 조화의 접점을 찾아야 한다. 체력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이승현이 많이 뛴 이유였다"고 했다.

최준용의 사타구니 부위 부상에 대해 전 감독은 "최준용은 정신적으로 강한 친구다. 조금씩 아픈 부분이 오늘 부상으로 이어진 것 같다. 3일 연속 경기를 소화했다. 좀 쉬어야 한다. 이번 주 5대5 연습이 있는데, 라건아의 컨디션을 끌어올려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군산=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