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 5일 개막

이원만 기자

입력 2018-08-03 20:19



6개국 대학팀들이 출전하는 2018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가 5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개막한다.



대한민국농구협회가 주최·주관하는 이 대회는 12일까지 열리며 한국을 비롯해 미국과 필리핀, 대만, 일본, 러시아 등 총 6개국이 출전해 자웅을 겨룬다. 2014년 시작된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는 그동안 유니버시아드 대회를 앞둔 우수 대학선발팀들의 전초전으로 여겨져 왔다. 대회가 없는 해에도 각 국 대학팀들의 농구 스타일을 볼 수 있는 '교류의 장' 역할도 해왔다.

올해 한국은 대표팀 대신 연세대학교가 출전한다. 은희석 감독이 이끄는 연세대는 KUSF U-리그 2018 대학농구 정규리그에서 무패 행진을 달려왔다.

지난해 우승을 차지한 일본은 대학선발팀이 출전한다. 지난 5월 열린 이상백배 한일대학농구대회에 출전했던 선수들이 대거 포함돼 있다. 미국에서는 UC어바인 대학팀이 참가한다. UC어바인은 NCAA 디비전 I의 빅 웨스트 컨퍼런스에 소속된 대학으로, 지난 시즌 컨퍼런스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2미터 장신만 6명이 포진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필리핀에서는 데 라 살레 대학교가 출전한다. 그동안에는 아테네오드 마닐라 대학교가 필리핀을 대표해 두 차례(2014, 2017) 방한했으나, 올해는 데 라 살레 대학교가 나선다. 이들은 대회를 앞두고 일찌감치 방한해 적응 훈련을 갖는 등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러시아와 대만은 일본과 마찬가지로 대학선발팀을 꾸린다.

이번 대회는 5일 오후 3시에 일본과 필리핀의 경기로 막을 올리며 한국은 같은 날 오후 5시 30분에 미국과 첫 경기를 치른다. 연세대 은희석 감독은 "장신들과 경기할 수 있는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도록 노력하겠다"고 출사표를 전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