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준에 주희정까지, 3X3프리미어리그 흥행돌풍 기대된다

이원만 기자

입력 2018-06-03 16:11



KBL 출신 스타플레이어들이 3X3 코트에 집결하고 있다. 이미 데뷔전을 치른 국가대표 출신 이승준에 이어 KBL 레전드로 은퇴했던 주희정도 현역으로 복귀하면서 새로운 흥행 몰이 카드로 떠올랐다.



주희정은 지난 2일 스타필드고양 스포츠몬스터 루프탑 코트M에서 열린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대회에 팀데상트 소속 선수로 나섰다. 현재 모교인 고려대 농구부에서 코치로 재직 중인 주희정의 현역 복귀는 그 자체 만으로도 농구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이미 주희정에 앞서 전 국가대표 이승준도 CLA 소속으로 3X3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부터 코트에 나서 돌풍을 일으켰다. 1라운드에서 4강에도 오르지 못했던 CLA는 총 31점을 쏟아부은 이승준 덕분에 결승까지 올라 아쉽게 준우승을 차지했다. 다만, 이승준은 이 대회에서 손가락 부상을 당해 3라운드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주희정 역시 소속팀 팀데상트를 4강으로 이끌었다. 주희정은 3경기에서 2점슛 5개를 포함해 총 12점을 올렸다. 팀데상트는 비록 준결승에서 ISE에 패했지만, 앞으로 주희정과 박광재 양준영 등 기존 멤버들의 호흡이 맞아가면 한층 더 강력한 전력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3라운드에서는 ISE가 안정적인 전력을 과시하면서 2라운드에 이어 2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준결승과 결승에서 '셧아웃 2점슛'을 연거푸 성공한 박민수가 대회 MVP로 선정됐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는 총 6개 구단이 5월부터 9월까지 정규라운드(9회)와 플레이오프(1회)를 통해 최강자를 가린다. 매 라운드마다 우승팀을 가리고, 라운드별로 획득한 승점으로 정규리그 전체 순위가 결정된다. 플레이오프엔 상위 3팀과 와일드카드 1팀이 진출해 리그 챔피언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