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현 해설위원 "3대3 프로 리그, 한국농구에 좋은 자극제"

나유리 기자

입력 2018-01-27 12:26

수정 2018-01-28 13:59

한국 3대3 농구 프로리그 트라이아웃이 27일 서울 중구 훈련원공원 체육관에서 열렸다. 5월 5일 개막하는 '한국 3대3 농구 프리미어리그(Korea 3x3 Premiere League)'에서 뛸 선수를 선발하는 행사다. 한국 3대3 농구 연맹(Korea 3x3)은 24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참가자를 모집했다. 국내 프로농구리그(KBL) 출신인 박광재와 김민섭 장동영 정성수 등 100여명이 참가 신청을 했다. 3대3 농구 한국랭킹 1위 박민수를 비롯한 대학리그 출신, 아마추어 실력자들도 지원했다. 3대3 농구는 2020년 도쿄올림픽 정식종목이다. 올해 8월 열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메달 가능성이 있는 종목이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7월 한국 3대3 농구연맹(Korea 3x3)이 정식 출범했다. 연맹은 오는 5월부터 9월까지 총 6개 팀이 출전하는 국내 첫 프로리그 'KOREA 3X3 프리미어리그'를 진행한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1.27/

"프로농구가 긴장해야하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요."



27일 서울 중구 훈련원공원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3대3 농구 프로리그 공개 트라이아웃에는 참가자가 100명 넘게 몰렸다. 한국 3대3 농구 연맹이 주최한 트라이아웃에는 아마추어 선수들이 대거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참가자 중 눈에 띄는 이들은 단연 프로 출신 선수들과 아마추어 농구에서 최강자로 불리는 선수들이었다. 프로농구(KBL) 출신인 김민섭 박광재 정성수 장동영 등은 3대3 농구를 통해 프로무대에서 다 이루지 못한 꿈을 이어가기 위해 도전에 나섰다. 김도휘 백하민 안민기 이재민 등 대학리그 출신 선수들도 코트를 누볐다.

또 FIBA(국제농구연맹) 3대3 농구 한국 랭킹 1위인 박민수를 비롯해, 아마추어에서 인정받는 선수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선수들은 1대1 게임으로 가볍게 몸을 풀었고, 3대3 게임으로 실력을 선보였다.

이날 트라이아웃에서 날카로운 눈으로 선수들을 지켜보는 이들이 있었다. 바로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매직핸드' 김승현 MBC스포츠+ 해설위원이다. 현역 시절 국가대표로 활약한 김 위원은 "젊은 친구들이 농구를 즐기는 분위기가 좋고, 신선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어 심사위원 제안을 수락했다"며 웃었다.

프로 출신인 김 위원의 눈에 비친 3대3 프로리그 출범은 한국농구의 새로운 시도다. 그는 "농구선수로서 꿈을 제대로 펼치지 못하고 그만뒀던 선수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고, 아마추어로 인정받는 선수들에게 대단히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며 "3대3 프로리그의 등장으로 프로농구도 긴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3대3 농구를 통해 농구 자체를 편하게 대하고, 즐기는 인구가 많아질 수 있으니 여러모로 좋은 것 같다"며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김 위원은 또 "3대3 농구 선수들이 아직 체계가 잡혀있다고 보기는 힘들다. 또 리그가 이제 막 만들어지고 있는 셈이니 '프로'라고 말하기도 어렵다. 하지만 이런 시도가 좋은 의미를 가지고 있고, 앞으로 선수들도 체계적인 틀 안에서 꾸준히 훈련을 해서 실력을 쌓으면 한국농구가 탄탄해질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심사를 통해 선발된 선수들은 프로리그에 참가할 6개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해 계약할 수 있으며, 자유 계약 기간이 끝나면 드래프트가 별도로 진행될 예정이다. 5월 출범하는 3대3 농구 프리미어 리그가 힘차게 첫 발을 뗐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