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류현진 빼면 '02~05년생' 젊은 독수리의 비상. 한화 마운드의 미래 밝다 [대전포커스]

김영록 기자

입력 2024-05-30 14:18

수정 2024-05-30 15:00

more
류현진 빼면 '02~05년생' 젊은 독수리의 비상. 한화 마운드의 미래 …
2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와 롯데의 경기. 3회 비디오판독을 요청하는 한화 선발 문동주. 대전=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4.05.28/

[대전=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선발진 나이가 2002년생부터에요.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뭉쳐서 힘내자고 이야기했죠."



사령탑과 대표가 성적 부진을 이유로 동반사퇴했다. 팀에 몸담은 지 얼마 안된 젊은 독수리들의 마음가짐이 남다르다.

외국인 선수들까지 한동안 골치를 썩였다. 한화는 팀 수뇌부의 동반 사퇴와 더불어 부진했던 펠릭스 페냐마저 방출하고 새 외인 투수 하이메 바리아를 영입했다.

예상치 못한 현실에 선수단은 더욱 똘똘 뭉쳤다. 2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만난 황준서는 "우리 선발진이 류현진 선배님 빼면 2002년생(김기중)부터 2003(문동주) 2004(조동욱) 2005년생(황준서)까지 다 있다. 우리끼리 '외국인도 빠진 상황인데, 형들한테 도움될 수 있도록 해보자'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황준서의 말대로 한화의 텅빈 선발 마운드를 이끄는 건 '국가대표 에이스' 문동주를 주축으로 한 젊은피다. 황준서는 "문동주 형한테 마운드에 올라가서의 생각이나, 던지고 내려왔을 때의 피드백 과정에 대해 많이 배웠다. 하나하나 따라가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한화 이글스는 28~29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모두 승리, 주중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문동주(6이닝 3실점)와 황준서(6이닝 무실점)가 이틀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달성하며 팀의 4연승을 이끌었다.

부상중인 리카르도 산체스는 조금 더 회복 시간이 필요하다. 정경배 감독대행에 따르면 아직 볼 갯수가 부족해 끌어올리는 단계다. 1군 실전 투입까지 거쳐야 할 과정이 남아있다.

바리아는 오는 삼성 라이온즈와의 주말시리즈에 합류할 예정. 선수 본인은 '바로 출격 가능하다'며 자신감에 차 있지만, 일단 한화 구단은 몸 상태를 확인한 뒤 구체적인 등판 플랜을 세울 예정이다.

이들이 정상 합류하기 전까지 '젊은 독수리'들의 활약이 중요하다. 지난해 신인상의 주인공은 2년차 문동주였다.

황준서는 이미 두산 베어스 김택연, 롯데 전미르 등과 함께 유력한 신인상 후보 중 하나다. 시즌 초에는 불펜으로 뛰었지만, 김민우가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선발 한자리를 꿰찼다.

조동욱 역시 1m94의 큰키에서 뿜어져 나오는 위력적인 직구가 돋보이는 좌완투수. 향후 충분한 등판 기회가 주어진다면 어디까지 성장할지 모를 무한 잠재력을 지녔다. 김기중 역시 한화가 공 들여 키우고 있는 좌완 선발이다.

기존 선수들의 부상 변수는 곧 어린 선수들에겐 기회이기도 하다. 기회를 잡는 건 준비하는 자의 몫이다.

대전=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