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충격의 밤, 그래도 빅이닝+테스형 한방은 위안거리...반등 신호탄 될까[SC초점]

박상경 기자

입력 2024-05-25 09:11

more
충격의 밤, 그래도 빅이닝+테스형 한방은 위안거리...반등 신호탄 될까
24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 KIA의 경기. 8회말 2사 1, 2루 이우성이 역전 스리런포를 친 후 환호하고 있다. 광주=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5.24/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충격적인 밤이었다.



시즌 최다인 4연패에 빠진 KIA 타이거즈. 결과도 결과지만, 내용이 아쉬웠다. 8회말 승부를 뒤집고 연패 탈출을 이루는 듯 했다. 그러나 믿었던 마무리 투수 정해영과 필승조 장현식이 무너지며 9회초 빅이닝을 허용, 다시 리드를 내준 뒤 이를 만회하지 못한 채 고개를 숙였다.

회한이 가득할 수밖에 없는 승부. 다만 긍정적인 신호가 없었던 건 아니었다.

8회말 2사후 5득점 빅이닝을 만들면서 오랜만에 공격 물꼬를 트는 데 성공했다. 앞서 두산 선발 곽빈 공략에 실패하며 무기력하게 끌려가던 방망이는 8회말 두산 김택연을 상대로 불을 뿜었다. 박찬호 나성범의 볼넷으로 얻은 2사 1, 2루에서 최형우가 2S 불리한 볼카운트에 몰렸으나, 기어이 적시타를 만들어내면서 해결사 본능을 과시했다. 이어진 찬스에서 이우성도 풀카운트 승부 끝에 역전 스리런포를 만들면서 승부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

소크라테스 브리토가 터뜨린 '백투백 홈런'도 위안거리였다. 두산이 김택연을 내리고 올린 최지강의 초구를 공략, 우월 솔로포를 만들었다. 앞선 타석까지 삼진 2개 포함 무안타로 23일 부산 롯데전 멀티 히트로 잡은 반등 기회를 또 놓치는 듯 싶었지만, 오랜만에 한방을 터뜨리면서 손맛을 봤다.

최근 연패 과정에서 KIA는 투-타 침체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무엇보다 상대 선발 공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고전하는 경기가 부지기수였다. 대부분의 타자들이 빠른 타이밍에서 승부를 걸었으나 오히려 공격 시간이 줄고 상대 투수의 투구수를 줄여주는 효과만 이어졌다. 이날 역시 곽빈 공략에 실패했지만, 두산 필승조 김택연을 상대로 2사후 빅이닝을 만들어냈다는 저믄 타선 반등에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25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갖는 두산전. KIA 타자들은 열흘 만에 두산 외국인 투수 브랜든 와델과 만난다. 지난 14일 승부에서 KIA는 브랜든에게 6안타(1홈런) 1볼넷을 얻었으나 2득점에 그치면서 고개를 숙인 바 있다. 1위 자리를 내놓을 수도 있는 최대 위기 속에 갖는 승부에서 KIA 타선이 반등 실마리를 살릴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