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아우토반에서 속도계 보는 격", 164㎞ 루키 파이어볼러가 0점대 ERA 日좌완보다 뜨겁다[스조산책 MLB]

노재형 기자

입력 2024-05-23 21:10

more
"아우토반에서 속도계 보는 격", 164㎞ 루키 파이어볼러가 0점대 ER…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폴 스킨스가 지난 18일(한국시각) 시카고 컵스전에 등판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시즌 초반 시카고 컵스 좌완 이마나가 쇼타 만큼이나 화제를 몰고 다니는 루키 투수가 바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우완 영건 폴 스킨스다.



스킨스는 작년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1순위 지명을 받은 뒤 역대 드래프트 출신 최고 계약금인 920만달러에 입단했다. 작년에는 루키→싱글A→더블A를 초고속으로 거치며 5게임을 소화했다. 이미 메이저리그 수준이라는 그에겐 형식적 절차였다.

올시즌에는 '리허설'격으로 트리플A 7경기에 등판해 27⅓이닝을 던져 평균자책점 0.99를 마크했다. 105명의 타자를 상대해 삼진 45개를 잡았다는 점에서 스킨스의 구위가 드러난다. 트리플A에서 찍은 직구 구속은 최고 102.1마일, 평균 100마일이었다.

마침내 그는 지난 12일(이하 한국시각) 메이저리그 승격 통보를 받고 올라와 컵스를 상대로 PNC파크 홈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당초 목표대로 투구수 85개 이내(실제 48개)에서 4이닝을 던져 6안타 2볼넷을 내주고 3실점했다. 삼진은 7개를 솎아냈다. 주무기인 직구 구속은 최고 101.9마일(164㎞)을 찍었다. 출루를 많이 허용하긴 했지만, 스카우팅리포트 대로 역동적인(electric) 구위가 돋보였다.

다만 데뷔전이라는 부담감, 낯선 주위 환경이 투구에 영향을 줬는지 커맨드는 뜻대로 되지 않았다.

그리고 6일 뒤인 지난 18일 장소를 리글리필드로 옮겨 컵스 타선을 다시 만난 그는 더욱 위력적인 공을 뿌렸다. 6이닝 동안 볼넷 1개만 내주는 압도적인 투구로 무안타 무실점의 호투를 펼치며 9대3 승리를 이끌었다. 투구수는 100개였고, 직구 구속은 최고 101.2마일, 평균 99.3마일을 나타냈다.

그는 특히 이날 1회 첫 타자부터 3회 첫 타자까지 7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기염을 토했다. 스키스는 경기 후 "쉽지 않은 경기였지만, 직구를 비롯해 다른 공들도 커맨드가 잡히면서 좀더 편하게 던질 수 있었다. 데뷔전에서는 그게 뜻대로 되지 않은 반면 오늘은 잘 작동이 됐다"고 밝혔다.

2경기에서 스킨스가 던진 포심 직구 74개 가운데 구속 100마일 이상은 29개였다. 그중 7개는 101마일을 넘겼다. 74개의 직구 평균구속은 99.7마일. 스탯캐스트가 2008년 투수의 구속을 측정하기 시작한 이래 선발투수의 직구 계열의 평균 구속으로는 스킨스가 단연 1위다.

현지 언론들이 스킨스에 열광하는 하는 이유는 순전히 이 빠른 포심 직구 때문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ESPN은 23일(한국시각) '파이어리츠 투수 폴 스킨스의 압도적인 메이저리그 등판 경기를 해부한다'는 제목의 기사로 그의 직구를 조명했다. 한 스카운트는 ESPN에 "스킨스를 보는 것은 아우토반에서 주행속도계(odometer)를 보는 것과 같다. 하루 종일 100을 찍는다"고 했다.

ESPN은 '스킨스는 주로 직구-스플리터 볼배합을 썼다. 여기에 다른 구종들도 충분히 섞으면서 컵스 타자들이 예측하기 힘들게 만들었고, 빠른 공을 던지는 젊은 투수들이 많은 이 시대에 그의 차별성을 강화했다'고 논평했다. 단순히 공만 빠른 게 아니라 볼배합도 다양해 더욱 까다로운 투수라는 뜻이다.

데릭 셸턴 피츠버그 감독은 이에 대해 "그게 스킨스의 매력이다. 볼배합이다. 101마일짜리 공을 보고 놀랄텐데, 불리한 카운트에서 공에 스핀을 줄 수 있다는 사실도 봐야 한다. 1년 전 대학을 다녔던 선수에게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능력"이라고 극찬했다.

이런 가운데 MLB.com이 이날 게재한 선발투수 파워랭킹에서 스킨스가 처음 등장해 눈길을 끈다. MLB.com은 스킨스를 8위에 올려놓으며 '스킨스는 데뷔전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이후 최고의 유망주로서 잠재력을 지니고 있음을 입증했고, 두 번째 등판서는 자신이 경험한 모든 것을 보여줬다. 스킨스의 다음 등판은 24일 PNC파크에서 열리는 자이언츠전'이라고 전했다.

MLB.com은 선발투수 파워랭킹을 이마나가, 타릭 스쿠발(디트로이트), 레인저 수아레즈, 잭 휠러(이상 필라델피아), 타일러 글래스노(다저스), 크리스 세일(애틀랜타), 세스 루고(캔자스시티), 스킨스, 코빈 번스(볼티모어), 태너 훅(보스턴) 순이었다.

안정감, 경기운영 등 모든 측면을 평가한 순위겠지만, 스킨스는 '100마일 던지는 제구력 투수'라는 이미지로 내로라하는 베테랑 선발들을 제치고 '톱10'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밝혀진 대로 스킨스는 24일 오전 1시 35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세 번째 등판을 한다. 이정후가 다치지 않았다면 더욱 흥미를 끌었을 경기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