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KT→롯데가 하위팀? 불완전 전력이긴 한데…, 2위 수성의 분수령, 청년 에이스의 시작과 끝, 그리고 반즈

정현석 기자

입력 2024-05-21 01:03

수정 2024-05-21 08:43

more
KT→롯데가 하위팀? 불완전 전력이긴 한데…, 2위 수성의 분수령, 청년…
8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 삼성 원태인이 역투하고 있다. 대구=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5.08/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삼성 라이온즈는 이번주 하위권 두팀을 만난다.



대구에서 8위 KT 위즈와 주중 홈 3연전을 치른 뒤 부산으로 이동해 최하위 롯데 자이언츠와 원정 3연전을 치른다.

선두 KIA에 3게임 차 뒤진 2위 삼성. 선두 탈환보다 2위 수성이 우선이다. 주중 매치업이 얼핏 쉬운 상대 처럼 보인다. 하지만 결코 그렇지 않다.

원래 하위권에 있을 두 팀이 아니다. 중위권 이상으로 치고 올라갈 에너지가 있는 두팀. 시즌 초 예기치 못한 줄부상 등 발목을 잡는 악재를 만났을 뿐이다. KT는 고영표 벤자민 엄상백 등 선발진 부상이, 롯데는 전준우 정훈 등 주축 타자 부상이 발목을 잡고 있다.

아직 팀당 50경기도 치르지 않은 시점. 현재 순위는 참고에 불과하다. 변동성이 그 어느 때보다 큰 시즌이다.

KT는 선발진이 줄부상으로 초토화 된 것이 현 시점 가장 큰 고민이다.

쿠에바스를 중심으로 신인 원상현 육청명이 주축 선발인 상황. 주권 성재헌이 임시 선발로 공백을 메운다.

삼성은 3연전 중 기존 선발 육청명 쿠에바스 원상현을 만날 전망.

3연전 첫 판 기선제압이 중요해졌다. 롯데전 1차전 선발은 에이스 원태인이다. 21일 주중 첫 경기에 나오니, 이변이 없는 한 26일 롯데전 선발로 한주의 시작과 마무리를 책임지게 됐다.

더 원숙해진 모습으로 리그 정상급 에이스로 올라선 투수. 파죽의 5연승을 달리다 14일 SSG전에서 4실점 패전투수가 되며 브레이크가 걸렸다. 하지만 6이닝을 소화하며 선발투수로서의 책임을 다했다. 이 경기 전까지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행진중이었다.

올시즌 9경기 5승2패로 다승 공동 1위, 2.06의 평균자책점으로 KIA 네일에 이어 2위다. 퀄리티스타트 5차례로 나갈 때 마다 선발 책임을 다하는 든든한 청년 에이스.

KT와의 시즌 첫 만남. 경계해야 할 타자는 돌아온 해결사 로하스다. 원태인을 상대로 통산 11타수5안타(0.455) 1홈런 2타점으로 무척 강했다. 이밖에 원태인에게 강했던 조용호(0.391) 장성우(0.379, 2홈런), 배정대(0.375)는 요주의 인물이다. 홈런 타점 1위 강백호는 상대전적을 떠나 한방을 조심해야 할 경계대상 1호다.

삼성은 다행히 롯데와의 3연전에 주축 선발 윌커슨 박세웅을 피해갈 전망. 다만, 마지막 날인 26일 탈삼진왕 반즈를 만난다. 원태인과의 맞대결. 개인적 반등과 함께 팀의 2위 수성까지 이래저래 청년 에이스 원태인의 어깨가 가볍지 않을 한주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