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평균 구속이 고작 149.2㎞, 고우석 LG 시절 강속구 어디갔나? ML불펜 평균이 152.2㎞인데

노재형 기자

입력 2024-05-21 00:06

more
평균 구속이 고작 149.2㎞, 고우석 LG 시절 강속구 어디갔나? ML…
고우석이 20일(한국시각) 트리플A 내슈빌 사운즈전에서 8회 구원 등판해 타일러 블랙에게 적시타를 맞은 뒤 다음 투구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MiLB.TV 캡처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어쩌다 미끄러지는 경우, 어렵게 쌓아올린 신뢰도는 또 뚝 떨어진다.



마이애미 말린스 이적 후 트리플A에서 기량을 점검받고 있는 고우석이 지난 20일(이하 한국시각) 등판서 또다시 무너지는 모습을 보이며 빅리그 승격에 암운이 드리워졌다.

트리플A 잭슨빌 점보 슈림프 소속의 고우석은 이날 플로리다주 잭슨빌 121파이낸셜볼파크에서 열린 내슈빌 사운즈(밀워키 브루어스 산하)와의 홈경기에 구원등판해 1이닝 동안 4안타를 내주고 2실점하는 난조를 보였다.

6-1로 크게 앞선 8회초 마운드에 오른 고우석은 6타자를 상대했다. 선두 요니 에르난데스에 투스트라이크에서 3구째 80.9마일 커브를 낮은 코스로 유인구로 던지다 우전안타을 맞은 고우석은 차베스 영을 92.8마일 한복판 직구로 2루수 병살타로 유도하며 금세 위기를 벗어났다.

그러나 올리버 던에게 좌측으로 2루타를 얻어맞으면서 또 위기를 자초했다. 원스트라이크에서 2구째 86.1마일 체인지업을 바깥쪽으로 던진 것이 102.6마일의 라인드라이브 타구로 맞아 나갔다. 이어 타일러 블랙에게 좌전적시타를 허용하면 한 점을 내줬고, 아이작 콜린스에 좌중간 3루타를 내주고 추가 실점을 했다. 콜린스의 경우 볼카운트 1B2S에서 던진 4구째 84마일 슬라이더가 한복판으로 쏠렸다.

고우석은 웨스 클락을 88.8마일 바깥쪽 커터로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겨우 이닝을 마무리했다.

투구수 19개 중 10개를 던진 직구 구속은 최고 93.6마일(150.6㎞), 평균 92.7마일(149.2㎞)을 나타냈다. 커터(4개), 슬라이더(3개), 체인지업, 체인지업을 섞어 던지며 다양한 볼배합을 시도했지만, 역시 공끝의 위력이 떨어졌다.

이로써 고우석은 이적 후 5경기에서 1홀드, 평균자책점 4.50을 기록했다. 합계 6이닝 동안 9안타와 1볼넷, 1사구를 내주고 삼진 3개를 잡아냈다. 피안타율이 0.360, WHIP가 1.67에 이른다.

이 정도의 성적이라면 메이저리그에서 불러 올릴 만한 근거로는 부족하다. 그렇다고 구속이 빨라진 것도 아니다. KBO 시절 맘껏 뿌렸던 94~97마일(151.2~156.1㎞) 직구를 좀처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그가 트리플A에서 기록 중인 직구 평균 구속은 메이저리그 불펜 투수들의 평균 구속인 94.6마일(152.2㎞)보다 2마일 가까이 느리다. 구속 회복이 필요한 이유는 빅리그가 투수들을 평가하는 주요 항목이기 때문이다.

샌디에이고와 계약할 당시 각 구단의 스카우팅리포트에 기재된 구속에도 한참 미치지 못한다. 그렇다고 제구력이 뛰어난 것도 아니고 필살기로 불릴 만한 변화구를 던지는 것도 아니다.

고우석이 지난 3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스프링트레이닝서 마이크 실트 감독에 강한 인상을 심어주지 못한 것은 뚜렷한 강점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 좋던 직구의 강인함이라도 보여줘야 하는데, 시범경기와 서울시리즈를 앞둔 스페셜 게임에서 난타를 당했을 뿐이다.

더블A 샌안토니오 미션스에서 시즌을 맞은 그는 들쭉날쭉한 피칭을 벗어나지 못했다. 10경기에서 평균자책점 4.38, 피안타율 0.280, WHIP 1.46을 기록했다. 12⅓이닝 동안 4볼넷, 15탈삼진을 올렸는데, 14안타를 얻어맞으면서 합격선을 넘지 못하고 트레이드된 것으로 보인다.

마이애미 구단서도 좀처럼 기회가 생기지 않고 있다. 마이애미는 이날 우완 앤서니 말도나도를 트리플A로 내려보내면서 우완 엠마누엘 라미레즈를 콜업했다. 지난 4월 29일 빅리그에 데뷔해 3경기서 3⅓이닝 무실점을 올린 뒤 다시 트리플A로 내려갔던 라미레즈는 트리플A 4경기에서 7⅓이닝 6안타 6실점의 난조를 보이고도 또다시 기회를 얻었다.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으나, 앞선 빅리그 호투 경험 덕분일 수 있다.

어쨌든 마이애미는 올해 연봉 175만달러를 받는 고우석을 마냥 방치할 수는 없다. 기회가 오겠지만, 적어도 그 가치와 가능성은 고우석이 보여줘야 한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