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이의리 상대 3연타석 안타치더니…최근 7경기 4번 출전 결승타 5개, 6시즌 통산 '22홈런' 타자의 불꽃 대반전[민창기의 일본야구]

민창기 기자

입력 2024-05-18 00:39

수정 2024-05-18 09:20

more
이의리 상대 3연타석 안타치더니…최근 7경기 4번 출전 결승타 5개, 6…
히로시마 카프 내야수 고조노는 4번으로 출전한 최근 7경기에서 5차례 결승타를 터트렸다. 사진캡처=히로시마 카프 SNS

히로시마 카프 내야수 고조노 가이토(24)는 지난해 11월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11월 17일 한국과 예선 라운드 경기에 2번-유격수로 선발출전해 3안타를 때렸다. 1,3회 우전안타, 5회 중전안타를 터트렸다. 좌완 이의리를 상대로 3타석 연속 안타.



3회 무사 1루에서 친 우전안타가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3회 선취점을 뽑은 일본은 2대1로 이겼다. 고조노가 팀 승리의 디딤돌을 놓은 셈이다.

이틀 뒤 벌어진 한국과 결승전. 다시 2번에 들어가 곽빈을 상대로 중전안타를 때렸다.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이 고조노에게 첫 성인대표 출전이었다.

2019년 신인 1지명으로 입단한 우투좌타 내야수. 요즘 최연소 통산 200홈런을 친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즈)와 함께 가장 '핫'한 타자다.

17일 히로시마 마쓰다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요미우리 자이언츠전. 4번-3루수로 나서 1회 첫 타석에서 2루타를 날렸다. 2사 3루에서 요미우리 에이스 도고 쇼세이를 맞아 선제 1타점 적시타를 만들었다. 볼카운트 1B1S에서 낮은 코스로 떨어지는 포크볼을 받아쳐 우익 선상으로 보냈다.

초반 흐름을 끌어온 히로시마는 2대0 영봉승을 거뒀다. 고조노의 1타점 2루타가 팀 승리를 가져온 결승타가 됐다.

선발투수 오세라 다이치가 6이닝 5안타 무실점 호투를 했고, 구원투수 4명이 3이닝을 무안타 무실점으로 봉쇄했다. 고조노는 3회에 중전안타를 추가했다.

지난해까지 5시즌, 381경기에 출전해 22홈런-136타점을 올렸다. 2022년 '7홈런-38타점'이 한 시즌 최다 기록이다. 올해는 35경기에 나가 145타석을 소화했는데 아직까지 홈런이 없다. 절대로 4번 타자를 맡을 성적이 아니다.

전형적인 4번이 아닌데도 상대 투수가 경계할 수밖에 없다.

고조노는 지난 7일 한신 타이거즈전부터 4번을 맡아 17일 요미우리전까지 7경기에서 결승타 5개를 쳤다. 이 기간에 히로시마가 거둔 5승이 모두 고조노의 배트에서 나왔다.

그가 4번으로 첫 출전한 7일 원정 한신전. 1회 1사 1,3루에서 희생타로 선제점을 냈다. 2대0 승리로 이어진 결승타. 8일 경기도 고조노가 승리를 끌어왔다. 1-1로 맞선 8회 2사 2루에서 우전 적시타를 터트렸다.

하루 휴식 후 이어진 10일 주니치 드래곤즈전도 고조노가 승리의 주역이었다. 2-2에서 맞은 5회, 2사 2루에서 우전 적시타를 쳤다. 3경기 연속 결승타를 치고 3연승을 이끌었다. 2016년 6월 스즈키 세이야(시카고 컵스) 이후 첫 3경기 연속 결승타였다.

아라이 다카히로 감독은 "득점 찬스가 고조노에게 가면 안심이 된다. 찬스에서 정말 강하다"고 칭찬했다.

전형적인 4번 타자가 없다면 팀 상황에 맞게 중심타선을 구성하면 된다. 장타력이 부족하다고 해도 4번이 가능하다는 걸 고조노가 보여준다. 고조노는 올시즌 득점권에 주자를 두고 38타석 31타수 15안타, 타율 4할8푼4리를 기록했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