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최대 위기vs100승 도전' 동상이몽의 '스승의 날' 맞대결, 꽃감독이 웃었다[광주 리포트]

박상경 기자

입력 2024-05-16 00:00

more
'최대 위기vs100승 도전' 동상이몽의 '스승의 날' 맞대결, 꽃감독이…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광주=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15일 광주 맞대결을 앞둔 KIA 타이거즈, 두산 베어스 선수단에선 짧은 이벤트가 펼쳐졌다.



'스승의 날'을 맞아 KIA 이범호 감독, 두산 이승엽 감독 및 양팀 코칭스태프에게 각각 준비한 선물을 전달하는 자리. 선수단 상조회에서 십시일반해 마음을 담은 선물을 경기 전 전달했다.

40대 지도자인 두 감독은 닮은 꼴이다. 현역 시절 '만루 홈런의 사나이'로 불렸던 이범호 감독과 '국민타자' 타이틀을 달고 뛰었던 이승엽 감독 모두 KBO리그를 대표하는 스타 중 한 명. 40대 지도자로 취임 후 젊은 리더십과 결집력으로 팀을 다져왔다.

KIA 주장 나성범은 "항상 선수단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게 노력하시는 감독님과 코칭스태프에게 스승의 날을 맞이하여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해 선수단에서 작은 선물을 마련했다"며 "항상 감사 드리고, 모두가 합심해 이번 시즌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두산 선수단에 선물을 전달 받은 이승엽 감독은 "생각도 못하고 있었는데 챙겨준 선수단에 진심으로 고맙다"며 "지금 팀 분위기가 정말 좋은데 감독으로서 선수들에게 늘 고맙다. 스승과 제자 보다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가는 팀원이자 동료라고 생각한다. 지금의 좋은 분위기를 함께 유지했으면 좋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기분 좋은 이벤트, 하지만 양팀의 상황은 판이했다.

KIA는 승리가 절실한 날이었다. 이의리에 이어 윌 크로우까지 부상자 명단에 오르면서 생긴 선발진 구멍은 연패 뿐만 아니라 선두 수성 빨간불까지 번졌다. 하루 전 두산에 5대8로 패하면서 가시화된 위기, 돌파구가 필요했다. 두산은 이날 1승을 더 추가하면 KIA와의 승차를 0.5경기까지 좁힐 수 있는 찬스였다. 이승엽 감독에겐 개인 통산 100승이라는 더할 나위 없는 스승의 날 선물을 할 수 있는 날이었다.

승리의 여신은 KIA에 미소 지었다. 0-1로 뒤지던 3회말 터진 나성범의 투런포에 이어 4회말 3득점으로 앞서갔다. 두산은 5회 2점에 이어 7회초 1점을 더 보태 1점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7회말 KIA가 박찬호의 2타점 적시타로 다시 격차를 벌렸고, 8회말 최형우의 쐐기포까지 터지면서 8대4, 4점차 역전승으로 승부를 마무리 했다.

최근 선발진 부상, 불펜 과부하 속에 시름이 만만치 않았던 KIA 이범호 감독에겐 뜻깊은 스승의 날 선물이었다. 9연승을 마감한 두산과 이승엽 감독에겐 아쉬움이 남을 만했다.

광주=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