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이닝 1실점 호투하고도 9이닝 완봉투에 밀려 4패, 선발등판 3경기서 팀은 영봉패, 야속한 타선 지원[민창기의 일본야구]

민창기 기자

입력 2024-05-13 09:35

수정 2024-05-13 10:30

more
8이닝 1실점 호투하고도 9이닝 완봉투에 밀려 4패, 선발등판 3경기서 …
요코하마 우완투수 오누키는 12일 한신을 상대로 8이닝 1실점 호투를 하고도 시즌 4번째 패를 안았다. 타선이 상대 선발 사이키에게 꽁꽁 묶였다. 사이키가 9이닝 완봉승을 거뒀다. 사진캡처=요코하마 베이스타즈 SNS

요코하마 베이스타즈는 11일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한신 타이거즈전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3회까지 2-9로 뒤지다가 11대9로 이겼다. 6-9로 따라붙은 8회에 동점 2점 홈런, 역전 1점 홈런, 추가 1점 홈런이 터졌다.



모처럼 폭발적인 화력을 쏟아내 연패를 끊었다. 미국에서 돌아온 쓰쓰고 요시토모(33)가 9-9에서 역전 결승 홈런을 터트렸다.

12일 같은 장소에서 벌어진 한신과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

요코하마 우완 오누키 신이치(30)가 선발등판해 8이닝 1실점 호투를 했다. 28타자를 상대로 110구를 던지면서 2안타-2볼넷을 내주고 삼진 5개를 잡았다. 5월 5일 히로시마 카프를 상대로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한데 이어,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플러스(선발 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했다.

출발이 좋았다. 1회 한신 1,2번 이노우에 고타, 나카노 다쿠무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3번 지카모토 고지를 1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2회 선두타자 4번 오야마 유스케를 3루수 땅볼, 5번 쉘든 노이지를 2루수 땅볼, 6번 이토하라 겐토를 1루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3회 2사까지 8타자 연속 범타. 3회 2사후 첫 실점이자 유일한 실점을 했다. 상대 9번 선발투수 사이키 히로토를 볼넷으로 내보낸 게 화근이 됐다. 풀카운트에서 던진 시속 141km 직구가 바깥쪽 낮은 코스로 살짝 벗어났다.

이어 한신 1번 이노우에가 오누키가 던진 몸쪽 투심을 받아쳐 중전 안타로 만들었다. 이어진 2사 1,2루. 나카노가 1타점 2루타를 터트렸다. 스트라이크존 한가운데로 들어간 스플리터가 맞아나갔다. 0-1.

이후 이렇다 할 위기 없이 경기를 끌고 갔다. 4,5,6,7회를 삼자범퇴로 끝냈다. 8회 2사까지 15타자를 연속 범타로 처리했다.

8회 2사후 상대 선발투수 사이키에게 두 번째 볼넷을 내준 뒤 후속타자를 외야 뜬공으로 처리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그러나 8이닝 1실점 호투를 하고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올시즌 4번째 패전투수가 됐다. 오누키도 잘 던졌지만, 상대 투수가 더 잘 던졌다. 한신 선발 사이키가 9회까지 4안타 무실점 역투를 했다. 1대0 영봉승을 이끌었다. 강우콜드로 끝난 4월 21일 주니치 드래곤즈전에서 7이닝 무실점 완봉승을 거두고 4경기 만에 9이닝 완봉승을 올렸다. 통산 4번째 완봉승이다.

오누키는 일본언론과 인터뷰에서 "상대 투수에게 볼넷 두개를 내줬는데 반성하고 있다. 원인을 생각하고 다음 등판에 임하겠다"고 했다.

전날(11일) 무섭게 터진 요코하마 타선이 잠잠했다. 2회 2사후 연속 안타로 1,3루 기회를 만들었지만 후속타가 안 나왔다.

올해도 일본프로야구는 '투고타저'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투수들이 강세다.

오누키는 유독 타선 지원을 못 받았다. 올시즌 그가 등판한 3경기에서 요코하마는 영봉패를 당했다. 4월 8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에 0대3, 4월 14일 야쿠르트 스왈로즈에 0대9로 졌다. 두 경기 모두 오누키가 패전투수가 됐다. 그는 요미우리를 상대로 5이닝 3실점(비자책), 야쿠르트전에서 5⅔ 2실점했다. 상대 선발투수도 잘 던졌다. 요미우리의 다카하시 레이, 야쿠르트의 미겔 야후레가 6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오누키는 올시즌 7경기에서 2승4패, 평균자책점 1.91을 기록했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