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ABS 오작동이 아니었다...심판진의 은밀한 거짓모의, 최대 피해자 나왔다[SC포커스]

정현석 기자

입력 2024-04-14 15:51

수정 2024-04-15 10:41

more
ABS 오작동이 아니었다...심판진의 은밀한 거짓모의, 최대 피해자 나왔…
논란이 된 ABS 판정을 위해 심판들이 모여 논의하고 있는 모습. 출처=SBS스포츠 중계화면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세계 최초로 한국 프로야구에서 적용중인 ABS(자동 볼판정 시스템).



전례가 없다 보니 우여곡절이 많다. 안착까지 제법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성적이 나지 않아 스트레스가 누적된 현장을 중심으로 불만의 목소리도 하나둘씩 나오고 있다.

14일 삼성-NC가 맞붙은 대구에서는 웃지 못할 오작동 논란이 있었다.

홈팀 삼성이 0-1로 뒤진 3회말. 2사 후 김지찬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전날 복귀하자마자 활활 타오르는 타격감을 자랑하는 이재현 타석. 1스트라이크에서 2구째 김지찬이 2루 도루를 시도했다. 원심 아웃. 하지만 삼성 측 비디오 판독 요청 후 세이프로 정정됐다. 문제는 이 도루 당시 볼 판정이었다. 한복판 직구였지만 문승훈 주심의 스트라이크 콜은 없었다. 1B1S.

연속 볼 2개 후 스트라이크가 들어와 3B2S 풀카운트. 갑자기 NC 강인권 감독이 덕아웃을 박차고 나왔다. 스트라이크 콜을 놓고 문승훈 주심에게 어필했다.

NC 덕아웃에 비치된 KBO 지급 태블릿 PC ABS 모니터 상 2구째가 볼이 아닌 스트라이크가 표시돼 있었기 때문이다.

만약 2구째가 태블릿 PC 표기대로 스트라이크였다면 이재현은 풀카운트가 아닌 삼진으로 이닝이 바뀌었어야 하는 상황.

황당한 오작동에 심판진이 난감해졌다. NC 어필이 끝나자 삼성 박진만 감독도 나와 강하게 항의를 했다. 볼 카운트 소급 적용이 말이 되느냐는 주장이었다.

4심이 모여 논란을 벌인 끝에 NC 측 어필을 최종 기각했다.

이민호 심판팀장은 마이크를 잡고 "음성이 볼로 전달됐는데, ABS 모니터 확인상 스트라이크 확인됐다. NC 측이 이 부분에 대해 어필했지만 규정상 다음 투구가 이뤄지기 전에 어필을 해야 했다는 점에서 어필시효가 지난 걸로 봐 (3B2S 풀카운트인 현 상황) 그대로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오작동은 인정하지만, 어필 유효시한이 지났기에 소급적용을 할 수 없다는 판정.

하지만 충격적인 반전이 기다리고 있었다.

중계 화면에 믿을 수 없는 장면이 잡혔다. 1루심이었던 이민호 심판 조장이 문승훈 주심에게 "음성은 분명히 볼로 인식했다고 들으세요. 아셨죠 이거는. 우리가 빠져… 그거는 이거밖에 없는 거예요. 음성은 볼이야"라고 말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마치 심판이 자신들의 실수를 덮기 위해 거짓말로 말을 맞추는 듯 의심할 만한 장면.

KBO도 심판진 판단에 대한 문제를 인지했다.

KBO 측은 우선 "ABS 상황실 근무자는 분명히 스트라이크 음성을 들었다고 보고했다"며 합의 판정에 의구심을 보였다.

이어 "ABS 모니터에 스트라이크로 찍힌 것이 심판에게 볼이라는 음성으로 나갈 확률은 0%"라고 확언하면서 "경기가 끝나는 대로 경위서를 제출받아 사실 확인을 할 예정이다. 만에 하나 (조작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중징계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NC는 이 어처구니 없는 상황 속 최대 피해자가 됐다.

당초 이재학이 던진 2구째가 정상적으로 스트라이크 콜을 받았다면, 기계적으로만 따질 때 이재현은 삼진으로 이닝이 끝날 수 있었다. 그랬다면 1-0 리드가 이어질 수 있었다. 하지만 전례 없는 상황 속에 타석이 이어지면서 이재학은 무너지고 말았다.

우왕좌왕 속 이미 8분이 지나가 버린 터.

어깨가 식은데다 이닝이 끝났어야 할 상황이 이어지는 억울한 판정까지 겹치며 마인드가 흔들렸다. 직전까지 1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투수는 밸런스를 잃으며 크게 흔들렸다. 이재현에게 던진 직구가 크게 빠지며 볼넷으로 2사 1,2루. 구자욱의 적시 2루타와 맥키넌의 2타점 적시타가 이어졌다. 순식간에 3-1 역전.

4회초 NC가 김성욱의 솔로포로 2-3으로 추격했지만, 이재학은 다음 회에도 평정심을 찾지 못했다.

4회말 1사 후 이성규에게 우중월 솔로포에 이어 김재상에게 투런홈런을 맞아 3실점을 더 한 뒤 2-6 상황에서 교체되고 말았다. ABS 상황 직후 무려 6실점.

최고의 구위로 호투하던 이재학으로선 두고두고 아쉬울 수 밖에 없었다.

ABS 시행 후 벌어진 어처구니 없는 해프닝. 향후 비슷한 상황은 또 일어날 수 있다. 모니터와 심판 콜이 일치하지 않을 경우 즉시 정정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이 절실해 보인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