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수가' 한화전 빼면 6전 전승…황당 실책에도 초보 감독 인내력 빛났다

나유리 기자

입력 2024-04-03 01:37

more
'이럴수가' 한화전 빼면 6전 전승…황당 실책에도 초보 감독 인내력 빛났…
27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SSG 이숭용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4.03.27/

[인천=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스윕패는 쓰라렸지만, 이후 연승의 과즙은 달콤했다. 사령탑 첫 경험답지 않은 인내력도 돋보인다.



SSG 랜더스가 4연승을 달렸다. 2일 인천 두산 베어스전에서 한유섬의 만루 홈런을 포함해 홈런 5방이 터지면서 13대6으로 대승을 거둔 SSG는 지난 주말 대구 원정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스윕한데 이어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개막 이후 9경기에서 6승3패. 3패가 전부 지난 주중 홈 한화 이글스전에서 기록됐다. 나머지 6경기는 모두 이겼다. 롯데와 삼성, 두산을 상대한 6경기에서 6승을 거둔 것은 의미있는 결과다.

한화의 투타 페이스가 워낙 좋을때 만나 고전했지만, 연승 후유증은 오래 가지 않았다. 갈 길이 급한 삼성을 상대로 3경기를 내리 이기면서 팀 분위기가 다시 살아났다. 사실 SSG도 현재 완전체 전력은 아니다. 추신수가 초반 손가락 부상으로 빠졌고, 최근 외국인 타자 기예르모 에레디아도 허벅지 부상 때문에 정상 출장을 하지 못했었다. 2일 두산전 도중에는 핵심 타자 최정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되는 변수도 있었다. 여기에 4,5선발 변수도 계속 안고 있다.

하지만 안정적으로 출발한 SSG의 개막 초반을 보면, '초보' 이숭용 감독의 인내심을 엿볼 수 있다. 급하지 않게 정석대로 정해진 틀을 지켜가면서 경기를 풀어나가고 있다.

이숭용 감독은 취임 초반부터 유망주 선수들에게는 무한 경쟁과 기회 보장을 예고했다. 실제로 투수와 야수 가리지 않고 이전보다 더 적극적으로 유망주 선수들을 기용하고 있다. 선발 라인업에도 전의산, 고명준, 안상현 등을 상황에 맞게 배치하고, 마운드에서는 한두솔, 조병현, 이건욱 등을 적극적으로 쓴다.

아직 1군 무대에서 확실하게 자신의 것을 보여주지는 못한 선수들이다보니 예상치 못한 상황들도 발생한다. 2일 두산전에서는 2루수로 나선 안상현이 3회 2사 만루에서 이닝을 끝낼 수 있는 이지 플라이를 허무하게 놓치는 실책을 기록했다. 이닝이 끝나지 못한 것은 물론이고 주자 2명이 홈을 밟으면서 스코어가 1-2에서 1-4가 되는 아찔한 장면이 나왔다.

누구보다 안상현의 눈 앞이 캄캄해졌을 실수. 벤치에는 베테랑 2루수 김성현이 있었다. 하지만 이숭용 감독은 곧장 안상현을 교체하지 않고 끝까지 기회를 줬고, 안상현은 4회 타석에서 홈런이 될 뻔한 펜스 상단 맞고 떨어지는 1타점 2루타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안상현은 "실책이 나왔을때 미안한 마음이 너무 컸다.

당시 상황이 계속 떠오르면서 힘들었는데, 선배님들이 이미 벌어진 일은 어쩔 수 없고 이런 실책을 하면 꼭 찬스가 온다고 이야기 해주셨다. 나중에 타점을 올릴 수 있어 기뻤고 죽다 살아난 기분이었다"며 당시 아찔했던 상황을 돌아봤다.

만약 실책 직후 안상현을 교체했다면 만회의 기회도 없었을 것이고, 다음 경기에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물론 선수에 따라, 곧장 교체를 해주는 게 '멘털 붕괴'를 막는 케이스도 있지만 안상현은 반대의 경우였다. 오히려 전화위복이 됐고 팀도 대승을 거두면서 마음의 짐을 내려놓을 수 있었다.

인천=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