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꽃에 물 주듯' 데뷔 첫 승 이범호 감독, 짜릿한 물세례로 받은 축하 [광주 현장]

허상욱 기자

입력 2024-03-23 20:10

수정 2024-03-23 23:51

more
'꽃에 물 주듯' 데뷔 첫 승 이범호 감독, 짜릿한 물세례로 받은 축하
개막전부터 감독 데뷔 첫 승을 거둔 이범호 감독이 선수들에게 축하의 물세례를 받았다. 광주=허상욱 기자

[광주=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개막전에서 감독 데뷔 첫승을 거둔 KIA 타이거즈 이범호 감독이 선수들에게 시원한 물세례를 받았다.



KIA 타이거즈가 23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 KBO리그 개막전 키움과의 경기에서 7대5로 승리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감독 자리에 오른 이범호 감독의 감독 데뷔 첫 승이었다. 이범호 감독은 경기 후 펼쳐진 방송사와의 인터뷰에 앞서 흠뻑 젖을 일을 예상한 듯 신발을 갈아 신는 준비 된 모습을 선보였다.

방송 인터뷰에 정신이 없는 이범호 감독의 뒤로 커다란 아이스박스와 물병을 손에 든 호랑이들이 눈길을 끌었다. 물 세례 맛집 챔필 답게 KIA 선수들은 미리 준비를 마친 모습이었다.

이날 첫 승과 함께 첫 세이브를 챙긴 정해영이 돌격대장으로 나섰다. 정해영은 인터뷰를 마친 이범호 감독을 꼭 끌어 안으며 첫 승을 축하하기 시작했고 김도영은 꽃 목걸이를 이 감독에게 선사함과 동시에 선수들의 물세례가 시작됐다.

KIA의 홈 개막전 승리는 2015년 3월 28일 LG 트윈스전 이후 9년 만이었다. 감독 데뷔전을 짜릿한 승리로 이끈 이범호 감독은 경기장에 울려 퍼진 '질풍가도'와 함께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