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타격훈련, 담장 훌쩍 넘는 타구에 SF 동료들의 탄성이 터져나왔다[애리조나 스캠현장]

허상욱 기자

입력 2024-02-18 12:41

수정 2024-02-22 21:15

more


[스코츠데일(미국 애리조나=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1억1300만달러의 사나이가 날카롭게 돌린 타구가 담장을 훌쩍 넘어 관중석으로 떨어지자 그를 지켜보던 SF 동료들의 환호가 터져나왔다.



1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 위치한 샌프란시스코의 스프링캠프 스코츠데일 스타디움, 이정후가 출근길에 올랐다.

이른 아침 차량을 타고 출근길에 오른 이정후가 자신을 기다린 어린이팬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다가갔고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이정후는 야구공을 내미는 어린이팬에 정성껏 사인을 한 후 함께 기념사진을 찍어주는 빅리거 다운 팬서비스를 선보였다.

지난 15일 투-포수조 첫 소집일 때 모습을 드러냈던 이정후는 16일 하루 휴식을 취한 후 다시 훈련을 재개했다. 야수조의 공식 소집은 20일로 예정되어 있다.

외야 케이지에서 연습타격을 마친 이정후가 장비가 담긴 가방과 함께 그라운드로 나섰다. 이정후는 팀 동료들과 함께 워밍업, 캐치볼, 수비훈련의 순서로 훈련을 이어갔다.

수비훈련을 마친 이정후가 타격훈련에 나섰다. 이정후는 지난 15일(한국시간) 펼친 타격훈련에서 4차례나 타구를 담장 밖으로 넘기는 쾌조의 타격감을 선보였다. 이날 역시 이정후의 방망이는 불을 뿜었다. 좋은 컨디션을 보여주듯 배팅볼 투수가 던지는 공에 가볍고 날카로운 스윙이 나왔고 타구는 연신 외야를 향해 날아갔다. '쾅' 소리와 함께 외야 스탠드에 타구가 떨어지자 SF 동료들은 "오우~" 하며 탄성을 터뜨렸고 휘파람을 불어 감탄사를 내뱉었다.

스프링캠프 첫날의 타격감을 이어가며 날카로운 스윙을 선보인 이정후의 모습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