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무승' 투수에게 농락당한 삼성, 니혼햄 머피 2이닝 4K 무실점, 맥키넌 초구 150km 직구로 투수 땅볼

민창기 기자

입력 2024-02-17 15:21

수정 2024-02-17 16:14

more
메이저리그 '무승' 투수에게 농락당한 삼성, 니혼햄 머피 2이닝 4K 무…
니혼햄의 우완 투수 머피가 17일 삼성을 상대로 2이닝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스포츠닛폰 본사제휴

일본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스의 새 외국인 투수 패트릭 머피가 삼성 라이온즈 타선을 2이닝 무실점으로 봉쇄했다. 17일 일본 오키나와 나고구장에서 열린 삼성과 연습경기에 선발로 나서 1~2회를 연속 삼자범퇴로 처리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삼성 상위 타선을 압도했다.

1회 1~3번 세 타자를 연속으로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일본언론은 머피가 '시속 154km 빠른 공과 커브로 삼성 타자들을 농락했다'고 썼다. 더그아웃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신조 쓰요시 감독은 머피의 호투에 환호했다.

머피는 2회 삼성 선두타자 4번 데이비드 맥키넌을 투수 땅볼로 잡았다. 시속 150km 몸쪽 초구로 내야 땅볼을 유도했다.

맥키넌은 삼성이 호세 피렐라를 포기하고 영입한 새 외국인 타자다. 지난해 세이부 라이온즈 소속으로 127경기에서 타율 2할5푼9리(464타수 120안타), 15홈런, 50타점을 기록했다. 퍼시픽리그 외국인 타자 중 타격, 안타 1위를 했다. 그는 지난 12월 세이부의 재계약 제안을 뿌리치고 삼성과 연봉 100만달러에 계약했다.

맥키넌은 지난해 '슈퍼 에이스' 야마마토 요시노부(LA 다저스)를 상대로 홈런을 때린 유이한 선수다. 야마모토가 지난 시즌 164이닝을 던지면서 피홈런 2개를 기록했는데, 그 중 1개를 맥키넌에게 내줬다.

머피는 매키넌에 이어 두 타자를 헛스윙 삼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2이닝 4탈삼진 무실점.

2년 연속 퍼시픽리그 꼴찌를 한 니혼햄은 지난 오프 시즌에 전력을 재정비했다. 니혼햄에서 활약하다가 메이저리그로 갔던 우완 드류 베르하겐이 복귀하는 등 외국인 선수 8명을 확보했다.

머피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워싱턴 내셔널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 35경기에 중간계투로만 던졌다. 3패5홀드, 평균자책점 4.76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었다. 일본 언론은 신조 감독이 머피에게 올시즌 15승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1m96 장신인 머피는 지난 10일 자체 연습경기에서 1이닝 1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