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아홉 신입 VS 마흔둘 최고참, 첫 대결 결과는? "만족, 재미" 이러니 전체 1순위다, 데뷔 첫 실전부터 배짱투

이종서 기자

입력 2024-02-15 14:35

수정 2024-02-15 21:30

more
열아홉 신입 VS 마흔둘 최고참, 첫 대결 결과는?  "만족, 재미" 이…
황준서.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전체 1순위의 배짱은 달라도 너무 달랐다. 첫 소감이 "재밌었다"였다.



한화 이글스는 15일 호주 멜버른 볼파크에서 캠프 두 번째 청백전을 했다. 이날 경기는 5회까지 진행됐다. 결과는 1회말 하주석의 2타점 적시타를 앞세운 화이트팀의 2대0 승리.

가장 관심을 모은 부분은 신인 황준서의 첫 실전 투구였다.

한화는 지난해 진행한 2024 신인드래프트에서 장충고 투수 황준서를 지명했다. 전체 1순위 지명.

고교 시절 150km의 직구를 던졌고, 무엇보다 제구력과 완급 조절 능력이 수준급이라는 평가였다. 지난해 15경기에서 49⅔이닝을 던져 평균자책점 2.16의 성적을 남겼다.

황준서는 2회말 마운드에 올라 총 4명의 타자를 상대, 2탈삼진 무피안타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첫 타자 조한민을 3루 땅볼로 잡아낸 황준서는 신인 황영묵에게 삼진을 뽑아냈고, 장규현의 3루 직선타로 세 개의 아웃카운트를 잡아냈다.

생각보다 빠른 아웃카운트 처리에 '이색 대결'도 성사됐다. 투구수 부족으로 한 타자를 더 상대해야 했던 황준서는 2차드래프트로 한화로 온 '베테랑' 김강민을 상대했다. 황준서는 김강민까지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특히 김강민 타석에서 4개의 공 중 3개의 스플리터가 모두 헛스윙을 유도해 냈다.

총 16구 중 스트라이크 11개, 볼 5개로 안정된 제구력을 보였다. 패스트볼 10개를 던져 최고 시속 144㎞ 평균 142㎞를 기록했다.

변화구는 커브 2개, 스플리터 4개를 각각 던졌다.

황준서는 경기 후 "김강민 선배가 타석에 들어섰을 때 다소 긴장됐지만, 최재훈 선배의 사인대로 스플리터를 많이 던져 결과가 좋았던 것 같다"며 "첫 실전 등판이었는데 이 정도면 만족스럽고,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최원호 한화 감독은 이날 황준서 피칭에 대해 "첫 실전 등판이다 보니 힘이 들어가 직구가 조금 높았지만 변화구 제구나 투구 내용은 매우 좋았다"며 "어린 선수의 첫 실전 피칭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전반적으로 좋은 결과였다"고 평가했다.

한화는 16일 휴식일을 가진 뒤, 17~18일 멜버른 볼파크에서 호주 국가대표팀과 2차례 연습경기를 가질 예정이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