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어플레이는 키움 전통?…김혜성 2023 KBO 페어플레이상 수상

이종서 기자

입력 2023-12-11 10:30

수정 2023-12-11 10:31

1일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2023 리얼글러브 어워드, 리얼글러브상 2루수 부문을 수상한 키움 김혜성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3.12.01/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2년 연속 페어플레이 수상자를 배출했다.



KBO는 11일 "지난달 23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2023 KBO 페어플레이상 수상자로 김혜성(24)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페어플레이상은 KBO 정규시즌에서 스포츠 정신에 입각한 진지한 경기 태도와 판정 승복으로 타의모범이 되어 KBO 리그 이미지 향상에 기여한 선수에게 시상되며 2001년에 제정됐다.

김혜성은 개인 첫 번째 페어플레이상을 수상하게 됐다. 키움은 지난해 수상한 이지영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자를 배출하게 됐다.

김혜성은 올 시즌 키움의 주전 2루수로 활약하며 137경기에 나와 타율 3할3푼5리 7홈런 26도루를 기록했다.

시상은 11일 개최되는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진행된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