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이 65억+? 이길 수가 없다…KBO 씹어먹은 괴물, 풀베팅에도 못 잡고 ML 가나

나유리 기자

입력 2023-12-05 09:36

수정 2023-12-05 09:56

27일 웨스틴 조선 서울에서 열린 2023 KBO 시상식, 시상식에 참석한 NC 페디의 모습. 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3.11.27/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KBO리그 MVP가 결국 1년만에 메이저리그에 복귀할까.



NC 다이노스 에릭 페디는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현역 빅리거로 활약했던 페디는 올 시즌을 앞두고 KBO리그행이라는 모험을 택했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20승, 200탈삼진 등 리그 최고의 '괴물투수'로 활약한 페디는 KBO리그 MVP까지 수상했다. NC도 페디 효과를 톡톡히 누리며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했다.

NC는 일찍부터 페디를 잡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한계가 있다. KBO리그는 외국인 선수와 처음 계약할때 이적료와 인센티브를 포함해 최대 100만달러까지 쓸 수 있고, 재계약 할 때는 한도가 사라진다. 그러나 외국인 선수 3명의 몸값을 모두 합쳐 450만달러를 넘어서는 안된다.(재계약을 할 경우 재계약 연차에 따라 10만달러씩 한도 증액) 때문에 NC가 '풀베팅'을 하더라도 페디에게 쓸 수 있는 돈은 200만달러~250만달러 사이로 예상됐다.

그래서 꺼낼 수 있는 카드가 '다년 계약'이었다. 페디에게 다년 계약을 제시해 총액과 안정감을 보장해주겠다는 의지였다. NC 구단은 "페디에게 다년 계약을 포함한 최선의 조건을 제시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라는 원론적인 답변을 유지해왔다.

이런 와중에 미국 현지발 구체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MLB.com' 마크 페인샌드 수석기자는 5일(한국시각) SNS를 통해 "소식통에 따르면 페디는 불특정팀과 계약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연봉 500만달러 이상에 2년 계약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봉 500만달러(약 65억원) 이상에 2년 계약이면 NC가 제시한 최선의 조건과 경쟁이 안되는 수준이다. 현실적인 문제다. 메이저리그는 시장 규모 자체가 한국과 다르고, 특히 올해 페디가 보여준 퍼포먼스를 감안하면 메이저리그 구단들도 욕심이 날 수밖에 없다. NC 역시 '머니게임'에서는 일찌감치 미국 구단과는 경쟁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페디는 지난해까지 워싱턴에서 뛰었지만, 메이저리그 커리어가 대단하지는 않았다. 5선발급 정도로 보였고 성적도 압도적이지는 못했다. 하지만 올해 신무기 스위퍼를 장착하고, KBO리그 무대에서 보여준 활약상이 다시 메이저리그 구단들에게 어필하는데 성공했다. 시즌 내내 메이저리그 스카우트, 일본프로야구 구단 스카우트들이 꾸준히 페디의 경기 내용을 체크했고 이는 실질적인 움직임으로 이어졌다. 아쉽지만 '괴물' 페디와의 작별이 가까워진 것으로 보인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