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현장]팔꿈치 수술 후 두달…군 입대로 2년 뒤 복귀 강재민, "실력보다 과분한 사랑 감사하다"

민창기 기자

입력 2023-11-22 08:43

수정 2023-11-22 17:30

more
팔꿈치 수술 후 두달…군 입대로 2년 뒤 복귀 강재민, "실력보다 과분한…
군 복무로 2년간 팀을 떠나는 강재민은 "실력에 비해 과분한 사랑을 주셨다"며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서산=민창기 기자

한화 이글스의 사이드암 투수 강재민(26)은 지난 9월 7일 1군 등록이 말소됐다. 많은 프로 선수들이 크고 작은 부상을 갖고 뛰지만, 오른쪽 팔꿈치 통증을 안고 정상적으로 던지기 어려웠다. 9월 말 오른쪽 팔꿈치 인대접합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2개월, 재활 초기 단계다. 수술 후 서산 한화 2군 구장에서 재활치료와 훈련을 병행하고 있다.



지난해 통증이 처음 나타났다. 이 때문에 시즌 준비가 한 달 늦어졌다. 팔꿈치 부상은 갑자기 뛰어든 불청객이 아니었다.

21일 클럽하우스에서 만난 강재민은 "딱히 언제라고 특정할 수 없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커진 것 같다"고 했다. "투수들에겐 투수들만의 느낌이 있는데, 100% 좋은 느낌이 안 왔다. 나도 모르게 통증을 최소화하려는 쪽으로 (투구가)변형된다고 느꼈다"고 했다.

단국대를 졸업하고 2020년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첫해부터 불펜의 중심 투수로 활약했다. 데뷔 시즌에 50경기에 등판했다. 2021년 58경기, 2022년 56경기에 나갔다. 올해는 43경기에 출전해 43⅓이닝을 책임지면서 1승3패12홀드, 평균자책점 6.44를 기록했다.

올시즌엔 강재민 다운 공이 안 나온다는 지적, 걱정이 나왔다. 씩씩하게 상대 타자를 윽박지르는 모습을 보기 어려웠다. 팔꿈치 통증이 원인이었다.

"수술을 결정하고 나니 속이 시원했다"고 했다. 계속해서 프로 선수를 뛰어야 하는데 고질을 안고 갈 수 없다. 돌아올 때까지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일단 허들 하나를 치웠다.

팔꿈치 인대접합수술. 적지 않은 투수가 경험한다. 어린 시절에 이 수술을 받은 팀 선배 김민우, 김범수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투수라면 거쳐야 하는 과정일 수도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는 말씀을 해 주셨다"고 했다.

수술 후 4~5개월이 지나면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1년이 넘는 재활 기간에 병역 의무를 수행하려고 한다. 이르면 내년 초 입대할 것으로 보인다.

대학을 졸업하고 늦게 입단해 군 입대를 늦추고 더 뛸 생각이었다. 감독대행 시절에 자신을 중용해 준 최원호 감독에게 어떤 식으로든 도움이 되고 싶었다. 그러나 수술로 계획이 바뀌었다. 그는 "최대한 건강하게, 빠르게 돌아올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병역 의무를 마치고 2년 뒤, 2026년 시즌 복귀가 가능하다. 한화의 새 홈구장이 2025년 개장한다. 강재민은 "돌아왔을 때 우리 팀이 분명히 좋은 성적을 낼 것 같다"고 했다. 물론, 강재민도 특급 구원투수로 한화의 재도약에 힘이 될 것이다.

"늘 좋은 성적을 낸 것도 아닌데 출퇴근 길에 많은 팬들이 뜨겁게 응원해 주셨다. 실력에 비해 과분한 사랑을 주셨다."

잠시 팀을 떠나는 강재민은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서산=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