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명 참가 영구결번 레전드 김태균 야구캠프 개최…강민호 손아섭 구자욱 채은성 코치로 동참, "일본팀과 교류전 추진"

민창기 기자

입력 2023-11-19 18:07

수정 2023-11-19 18:11

more
사진제공=김태균 야구캠프

한화 이글스의 52번 영구결번 레전드 김태균(41)이 선수 은퇴 후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을 건 야구캠프를 열었다. 18일 충남 홍성군 만해야구장에서 오전, 오후에 거쳐 하루 종일 학생 선수들과 야구로 호흡했다. KBS N 스포츠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김태균은 홍성군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그의 선수 시절 등번호 '52번'에 맞춰 '52명'이 참가했다. 지난달 전국 초등학교 6학년 야구선수를 대상으로 참가자를 모집해 52명을 최종 선발했다.

레전드 선배가 개최한 뜻깊은 행사에 후배들이 동참했다. 정우람 채은성 이태양(이상 한화) 강민호 구자욱(이상 삼성) 손아섭(NC) 허경민(두산) 최준석 유희관(이상 은퇴 선수) 등 전현직 프로야구 선수들이 코치로 어린 선수들을 지도했다.

참가 선수들은 오전에 전문 트레이너들과 몸을 풀고 약 3시간 동안 파트별 코치들의 지도에 따라 타격, 내외야 수비 훈련 등을 했다. 오후에는 'TK팀'과 '52팀'으로 나뉘어 친선 경기를 했다. KBS N 스포츠가 이 장면을 다음 달 중에 방송할 예정이다.

김태균은 "선수 때부터 어린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야구교실을 구상했다. 야구 인프라가 좋고 야구에 관심이 많은 홍성군과 뜻이 잘 맞았다. 야구캠프에 참가한 우수선수로 팀을 꾸려 일본팀과 교류전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또 "단발성 이벤트가 아닌 지속성 있는 행사로 이어가겠다"고 했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