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오리무중 홈런 레이스 끝까지 간다…3명이 25개 퍼시픽리그 공동 1위-4위는 1개차 24개, 11년 만의 20개대 홈런왕 탄생할 듯

민창기 기자

입력 2023-09-26 23:13

수정 2023-09-27 07:18

more
오리무중 홈런 레이스 끝까지 간다…3명이 25개 퍼시픽리그 공동 1위-4…
니혼햄의 중심타자 만나미. 사진출처=니혼햄 파이터스 SNS

점입가경이다.



니혼햄 파이터스의 외야수 만나미 주세이(23)가 시즌 25호 홈런을 때렸다. 26일 홋카이도 기타히로시마 에스콘필드에서 열린 지바 롯데 마린즈전 1회말 선두타자 홈런을 쳤다. 지바 롯데 베테랑 우완 미마 마나부(37)가 던진 바깥쪽 컷패스트볼을 밀어쳐 오른쪽 펜스를 넘겼다.

9월 23일 라쿠텐 이글스전에서 24호를 치고, 3경기 만에 홈런을 추가했다. 9월에 열린 18경기에서 5개를 때렸다.

2019년 데뷔한 프로 5년차. 1m92-98kg, 뛰어난 신체조건을 갖췄다. 올 시즌 일취월장했다. 2021년 5홈런, 2022년 14홈런을 치고, 이제 홈런왕까지 바라본다.

끝까지 안갯속이다.

26일 현재 만나미와 아사무라 히데토(라쿠텐 이글스), 그레고리 폴랑코(지바 롯데 마린즈)가 25개를 쳐 홈런 공동 1위다. 아사무라와 폴랑코는 지난 21일 나란히 25호를 터트리고 4경기째 침묵했다. 둘이서 앞서가고 있었는데 만나미가 따라붙었다.

이들의 뒤를 곤도 겐스케(소프트뱅크 호크스)가 1개차로 뒤따른다. 최근 4경기에서 2개를 터트렸다. 9월 21일과 25일 지바 롯데전에서 23,24호를 쳤다.

도미니카공화국 국적인 폴랑코는 일본프로야구 2년차다. 지난 해 요미우리 자이언츠 소속으로 24홈런을 때렸다. 장타력은 좋지만 타율이 낮고, 득점권 찬스에서 약했다. 재계약에 실패하고 지바 롯데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아사무라는 선두권 4명 중 유일한 홈런왕 출신이다. 세이부 라이온즈 소속이던 2020년 32개를 기록하고 퍼시픽리그 홈런 1위를 했다. 2018년부터 3년 연속 30홈런을 넘겼다. 2013년 27개로 시작해 11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쳤다. 통산 282개를 기록중이다.

니혼햄에서 뛰던 곤도는 지난 겨울 소프트뱅크로 FA 이적했다. 7년 50억엔(약 451억원), 일본프로야구 역대 최고금액에 계약했다.

팀을 옮기면서 컨택트형 타자에서 장거리타자로 변신했다. 2012~2022년 11년간 52홈런. 2021년 11개가 한 시즌 최다기록이었는데, 올해는 홈런왕 경쟁을 한다.

만나미는 6경기, 곤도는 8경기, 아사무라는 9경기, 폴랑코는 10경기가 남았다. 누구든지 홈런왕이 가능한 레이스다.

지금같은 흐름대로 가면 11년 만에 20개대 홈런왕이 탄생한다.

센트럴리그는 오카모토 가즈마(요미우리 자이언츠)가 41개를 때려 3번째 홈런왕이 확정적이다.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즈)가 31개, 마키 슈고(요코하마 베이스타즈)가 29개로 2~3위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