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예상보다 빠르게 호전" 손가락 부상 KIA 박찬호, 1주 만에 배트 잡았다…LG전 벤치 대기[광주 브리핑]

박상경 기자

입력 2023-09-19 16:17

more
"예상보다 빠르게 호전" 손가락 부상 KIA 박찬호, 1주 만에 배트 잡…
2023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9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다. KIA 박찬호가 스윙을 하고있다. 광주=박재만 기자pjm@sportschosun.com/2023.09.19/

[광주=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손가락 부상으로 선발 라인업에서 이탈한 KIA 타이거즈 내야수 박찬호(28)가 예상보다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박찬호는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진행된 LG 트윈스전 대비 팀 훈련에서 배트를 잡고 가벼운 타격 훈련에 나섰다. 지난 12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1루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 과정에서 왼손가락을 다쳐 3주 진단을 받았던 박찬호는 그동안 대주자, 대수비 요원으로 나선 바 있다. 하지만 손가락 부상 탓에 타격까진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박찬호 스스로 몸 상태가 호전됐음을 어필하며 출전 의지를 드러냈으나, KIA는 상태를 좀 더 기다려보는 쪽에 무게를 두던 터였다.

KIA 김종국 감독은 박찬호의 타격 훈련을 두고 "통증이 조금 남아 있기는 하지만, 전보다 훨씬 좋아졌다고 하더라. 생각보다 상태가 빠르게 호전된 것 같다"고 평했다.

타격 훈련은 박찬호의 복귀 시계가 그만큼 빨라짐을 의미한다. 18일 광주 두산 베어스전에서 대수비 출전하면서 수비에는 문제가 없음을 증명한 상태다. 타격 훈련에서 통증이 사라지고 감을 되찾는다면 곧 선발 라인업 복귀도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김 감독도 "부상자들은 이번 주 내로 복귀할 것으로 본다"고 긍정적인 시선을 드러냈다.

다만 타격 훈련이 선발 라인업 복귀로 연결된 것은 아니다. 김 감독은 "박찬호는 일단 후반 대기한다. 될 수 있으면 대수비, 대주자로 활용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 본인은 '내가 나가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당장이라도 뛰고 싶다고 한다"며 "경기에 나서 리드오프로 뛰고 치고 수비하는 것을 즐기는 스타일이다. 그게 박찬호"리고 말했다.

박찬호가 부상을 털고 이른 시기에 복귀한다면 KIA에겐 그나마 시름을 덜 수 있는 상황이 된다. 곧 이의리 최지민과 함께 항저우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소집되는 최원준의 공백을 상쇄할 수 있기 때문. 김 감독은 "최원준이 대표팀에 합류하는 시기에 박찬호가 (선발 라인업에) 복귀하는 게 최상"이라고 말했다.

광주=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