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12 대표팀, 세계유소년야구대회 도미니카에 9대8 짜릿한 역전승으로 2연승

정현석 기자

입력 2023-07-31 01:52

왼쪽부터 이동규, 윤태웅, 양상명.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대만 타이난에서 열리고 있는 제7회 세계유소년야구대회(12세 이하)에 참가하고 있는 유소년 야구 국가대표팀이 30일 예선라운드 두 번째 경기에서 도미니카를 상대로 9대8 짜릿한 역전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는 두 번째 경기 종료 후 갑자기 쏟아진 비로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 45분이 늦게 시작됐다.

초반 많은 실점을 하며 힘들게 출발했다.

1회초 대표팀은 1사 후 볼넷 안타 수비 실책으로 먼저 실점했다. 이어진 1사, 주자 1,3루 에서 5번 타자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0-2.

1회말 삼자범퇴로 물러난 대표팀은 2회초에도 안타 도루, 볼넷, 내야 안타로 3점째를 내줬다. 이어진 2사 1, 2루에서 3번 타자 곤잘레스 페레즈에게 좌월 3점 홈런을 맞아 0-6으로 패색이 짙었다.

하지만 포기는 없었다. 2회말 1사 후 연속 볼넷에 이은 폭투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이진웅에 이어 등판한 이동규가 3회와 4회를 무실점으로 호투하는 동안 대표팀의 공격력이 살아났다.

3회말, 선두 양상명의 볼넷, 이진웅의 좌중 안타로 만든 1사 2, 3루에서 4번 이의정이 적시타로 2점을 추가 3-6으로 추격했다. 4회말 박준형과 김주하가 몸에 맞는 볼과 내야안타로 출루한 뒤 윤태웅이 우측 펜스를 때리는 싹쓸이 2루타로 1점 차로 따라붙었다. 이어 4사구로 만든 만루에서 교체된 도미니카 투수의 폭투로 6-6 동점을 이뤘다.

5회에 각각 2점씩을 주고받은 양 팀은 8-8 에서 마지막 이닝에 돌입했다.

도미니카 선두 타자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병살타를 유도했다. 2사 후 2루타와 보크, 연속 볼넷으로 만루 위기를 맞았지만 마무리 윤민영이 삼진으로 이닝을 끝냈다.

대표팀은 1사 후 이의정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윤민영의 내야안타와 폭투로 2,3루 찬스를 만든 뒤 이동규의 3루수 땅볼 때 이의정이 홈으로 쇄도해 경기를 끝냈다.

한편, 같은 조에서 미국과 함께 2승을 기록 중인 대표팀은 31일 오후 체코와 예선라운드 세번째 경기를 치른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