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청룡 리뷰]'조영우 4이닝 무실점' 유신고, 경기고 6대3 제압…4강행

이승준 기자

입력 2022-07-21 18:00

수정 2022-07-24 14:25

'조영우 4이닝 무실점' 유신고, 경기고 6대3 제압…4강행
제77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 대회 8강전 유신고와 경기고의 경기가 21일 서울목동야구장에서 열렸다. 유신고가 8-3으로 승리하며 4강에 진출했다. 경기 종료 후 기쁨을 나누는 유신고 선수들의 모습. 목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7.21/

[목동=스포츠조선 이승준 기자] 유신고가 경기고를 꺾고 청룡기 4강에 선착했다.



유신고는 21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7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스포츠조선·조선일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에서 경기고를 6대3으로 이겼다. 선발 류건우가 1⅓이닝 2실점했지만, 뒤에 올라온 조영우가 4이닝 동안 4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세번째 투수로 등판한 박시원이 3⅔이닝 동안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유신고와 경기고 두 팀 모두 10안타 경기를 펼쳤다. 차이는 볼넷에서 갈렸다. 경기고는 볼넷 하나를 얻는 데 그쳤지만, 유신고는 볼넷 5개를 얻어내며 경기고 투수들을 압박했다.

유신고가 선취점을 냈다. 1회말 1사 이후 조장현의 우전 안타와 백성윤의 몸에 맞는 볼로 만들어진 1사 1,2루에서 4번 변헌성의 좌전 안타로 1사 만루가 됐다. 5번 최지형 타석 때 경기고 투수 김민균의 보크로 3루 주자가 득점해 1-0.

경기고가 곧바로 역전했다. 2회초 선두 고윤호와 박유찬의 안타로 만들어진 1사 1,2루에서 유신고 선발 류건우가 내려가고 조영우가 올라왔다. 김동영이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김태현의 좌중간 가르는 2루타로 1,2루 주자 모두 득점해 2-1 역전에 성공했다.

유신고는 곧 재역전했다. 2회말 정영진과 박태완의 볼넷으로 출루한 2사 1,2루에서 조장현의 적시 2타점 3루타로 3-2로 리드를 되찾았다.

유신고는 6, 7회 연달아 득점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6회말 정영진의 볼넷과 김준상의 우전안타로 1사 1,3루가 됐다. 1번 박태완의 2루수 땅볼 때 3루주자가 홈을 밟아 4-2로 1점 더 달아났다. 7회 1사 만루에서 황준성의 2타점 적시타로 6-2가 됐다.

경기고는 마지막 불꽃을 태웠다. 9회초 강태우의 우측 펜스로 굴러가는 2루타와 박유찬의 우전 안타로 1점을 추가했다. 어준석이 안타로 출루하며 1사 1,2루로 찬스를 이어갔으나, 김태현이 우익수 뜬공, 최영문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목동=이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