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누가 양현종 구창모가 될 선수인가...심준석 김서현 누른 고교 최고 좌완 듀오[청룡기]

정현석 기자

입력 2022-07-22 11:09

수정 2022-07-22 11:09

more
누가 양현종 구창모가 될 선수인가...심준석 김서현 누른 고교 최고 좌완…
충암고 윤영철(왼쪽)과 장충고 황준서.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목동=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155~156㎞의 광속구도 칼날 제구 앞에 소용이 없었다.



고교 최고의 좌완 듀오가 랭킹 1,2위를 물리쳤다.

충암고 3학년 윤영철과 장충고 2학년 황준서 이야기다.

윤영철과 황준서는 2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7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스포츠조선·조선일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에서 각각 김서현 심준석과의 맞대결에서 완승을 거두며 소속팀을 8강 무대에 올려놓았다.

윤영철은 충암고 선발 변건우가 1⅔이닝만 선취점을 내주자 2회 바로 등판했다. 4이닝을 2안타 4사구 2개 7탈삼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그 사이 충암고 타선은 서울고 에이스 김서현을 상대로 3점을 뽑아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좌익수를 보던 윤영철은 3-1로 앞선 8회 무사 1,2루에서 다시 마운드에 올라 2이닝을 3탈삼진을 곁들여 퍼펙트로 막고 승리를 지켰다. 6이닝 2안타 4사구 2개, 10탈삼진 무실점. 최고 구속은 143㎞에 그쳤지만 절묘한 제구와 디셉션으로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았았다. 1m89,87kg의 좋은 체구에 유연성이 좋아 프로 입단 후 벌크업과 체계적 훈련으로 스피드를 올리면 대형투수로 성장할 재목이다. 2023 신인드래프트에서 심준석 김서현에 이은 3순위 픽 선수로 꼽힌다. 장충고 좌완 선발 황준서는 윤영철에 이어 최고 좌완투수를 미리 예약한 2학년 최대어급 유망주.

그는 같은 날 덕수고와의 경기에서 5이닝 동안 3안타 1사구 2탈삼진 무실점으로 11대0 콜드승을 이끌었다.

상대가 고교 최고 투수로 메이저리그 진출을 꿈꾸는 157㎞ 파이어볼러 심준석이었다.

하지만 주눅들지 않고 자신있는 피칭으로 덕수고 타자들을 제압했다. 최고 145㎞의 빠른공과 예리한 슬라이더, 커브, 스플리터를 섞어 던졌다. NC 구창모를 연상케 하는 간결하고 탄력 있는 투구폼이 인상적. 좌완 투수인데다 제구와 게임 운영능력이 안정적이 좋고 공을 던지는 감각이 탁월해 2024년 드래프트 최상위 픽 선수가 될 공산이 크다.

윤영철과 황준서는 오는 9월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리는 세계청소년선수권 대회에서 좌완 듀오로 활약한다. 대표팀 명단에 단 2명의 좌완투수로 나란히 승선했다. 강속구 투수는 많지만 제구와 안정된 경기 운영능력을 갖춘 투수를 찾고 있던 청소년 대표팀의 오아시스 같은 존재들. 향후 KIA 양현종, NC 구창모의 뒤를 이어 한국 프로야구 대표 좌완투수로 성장할 수 있는 재목이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